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안동=김용민 기자) 자살을 기도한 탈옥수 신창원의 몸 상태가 사건 발생 이틀째인 19일 점차 호전되고 있다.

 

안동병원은 이날 "중환자실에서 치료 중인 신씨의 생체 반응과 호흡이 안정돼 기도에 삽입한 관을 오늘 아침에 제거했다"면서 "자기공명영상으로 뇌를 촬영한 결과 특이한 점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병원은 "담당 주치의가 간단한 말을 걸자 어눌한 말투로 반응을 보였으며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전혀 기억을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병원은 "신씨는 현재 흔들거나 두드리면 눈을 뜨고 그렇지 않으면 눈을 감고 있는 기면(嗜眠) 상태"라면서 "전체적으로 몸 상태는 양호하지만 저산소증으로 인한 뇌손상은 1~2주 뒤에도 나타날 수 있는 만큼 계속해서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일부 인터넷 언론매체가 신씨가 뇌사상태라고 근거없는 보도를 하고 있다"고 섣부른 추측 보도를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태그:#신창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