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반에게 공개되는 벵갈호랑이 새끼 3마리.

 

광주 북구 우치공원동물원에 살고 있는 벵갈호랑이와 아프리카 사자 새끼가 10월 1일부터 일반에 공개되어 동물원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한다.

 

개장 18년째를 맞고 있는 우치공원 동물원은 추석연휴를 맞아 동물원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그동안 정성을 들여 키워온 벵갈호랑이 새끼 3마리와 아프리카 사자 새끼 3마리 등 모두 6마리를 동시에 공개한다고 30일 밝혔다.

 

현재 벵갈호랑이 3마리는 지난 6월 6일 출생해 4개월 째에 접어들고 있고, 아프리카 사자는 7월 31일 출생으로 갓 2개월을 넘긴 상태다.

 

우치동물원에 따르면, 수의사와 사육사는 지금까지 사육결과 건강상태가 비교적 양호해 공개해도 별 무리가 없을 것이라고 판단해 이번에 전격 공개를 결정했다.

 

이들은 최근 2년 사이 연이어 자연포유(어미가 직접 새끼에 젖을 물려 키우는 방식)에 실패해 분만 후 어미가 초유만 먹인 상태에서 사육사가 새끼를 거둬 인공포유(사람이 어미 대신 우유를 먹여 키우는 방식)를 해 왔다.

 

아프리카 사자는 수컷 1마리, 암컷 2마리이며, 이 가운데 한 마리가 출생 당시 뒷다리가 반대로 구부러진 기형 현상이 나타났지만 치료 후 완쾌됐다. 치료과정에서 다리에 색소형 소독제를 많이 뿌린 결과, 다리가 파랗게 염색된 것처럼 보여 이름을 '블루'라고 부르고, 나머지 두 마리 가운데 수컷인 '레드', 암컷은 '화이트'로 부르고 있다.

 

또 우치동물원은 광주지역 연고팀인 프로야구팀 기아타이거즈의 상승세가 이어지던 중 태어난 벵갈호랑이를 기아타이거즈의 마스코트가 호랑이라는 점에 착안, 기아타이거즈의 V10을 기원하는 의미로 '아이(암), 러브(암), 기아(수)'로 부르기로 했다.

 

우치동물원 개장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입장료는 어른 1500원, 청소년 1000원, 어린이 700원이다.

 

 일반에게 공개되는 아프리카 사자 새끼 3마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국가와 국민을 위한 봉사자인 공무원으로서, 또 문학을 사랑하는 시인과 불우한 이웃을 위해 봉사하는 것을 또 다른 삶의 즐거움으로 알고 사는 청소년선도위원으로서 지역발전과 이웃을 위한 사랑나눔과 아름다운 일들을 찾아 알리고 싶어 기자회원으로 가입했습니다. 우리 지역사회에서 일어나는 아기자기한 일, 시정소식, 미담사례, 자원봉사 활동, 체험사례 등 밝고 가치있는 기사들을 취재하여 올리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