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6월 10일 6.10 항쟁 기념일을 맞아 부천지역 제정당종교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을 중심으로 발표된 부천시민 시국 선언문에 이어 이를 현실화하기 위한 민주주의와 민생회복을 위한 부천지역 비상시국회의 발족 및 부천시민 시국선언 참가자 서명운동 발족식이 3일 오후 6시 송내 북부역에서 열린다.

 

민주주의와 민생회복을 위한 부천지역 비상시국회의는 2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에 따른 분향소 운영과 국민장 참가에 이은 6.10 국민대회를 기하여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는 ▶ 대통령의 사죄와 총체적이고 근본적인 국정기조 전환 ▶ 반민생-반민주 악법 철회와 검경을 앞세운 강압통치 중단 ▶ 남북간의 어떠한 형태의 교전 반대 및 남북간의 평화적 관계 회복 ▶ 부자정책 중단과 서민 살리기 정책 우선 시행 등 '4대 국정기조' 전환 요구안을 관철하기 위한 '민주주의와 민생회복을 위한 부천지역 비상시국회의'(이하 '비상시국회의')를 결성한다고 밝혔다.

 

비상시국회의는 첫 번째 행동으로 3일 오후 6시부터 9일 밤 12시까지 6박7일간 송내 북부역 광장에서 '민주주의와 민생회복을 위한 부천시민 비상시국선언 참가자 서명운동'을 전개한다.

 

이번 서명운동에 대해 비상시국회의는 "4대 국정기조 전환 요구사항을 중심으로 비정규직법, 미디어관련법 개악과 4대강 정비사업으로 이름만 바꾼 대운하 사업 등 이명박 정부의 실정을 바로잡고 민주주의와 민생회복을 이루기 위한 시민들의 결연한 의지를 모아 내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까지 비상시국회의에는 민주당 원혜영 의원, 임영담 석왕사 스님 등 150여명을 비롯해 민주당, 민노당, 부천시민연합, 풀뿌리부천자치연대, 참여예산부천시민네트워크, 부천환경교육센터 등 정당 및 시민사회단체, 그리고 소사3동 성당, 지평교회, 나눔과 섬김 교회 등 종교단체가 참가의사를 밝히고 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부천시민신문에도 게재되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