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연이

연연이(834thdus) 기자

감각은 날카롭게, 글은 따뜻하게 쓰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