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요즘 것들의 '웃픈 농담' : 유병재의 블랙코미디

등록 2017.12.06 16:27수정 2017.12.06 16:34
0
원고료로 응원

코미디. 그러나 즐거움이라는 한 가지 감정에만 의존하지 않는 코미디. 작가 겸 방송인 유병재가 그의 저서에서 내놓은 '블랙코미디'의 정의다. 읽는 사람으로 하여금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화내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하게 만드는 게 그의 목표다.

개그맨 유병재가 책을 출간했다. 이름하여 '블랙코미디.' 책에서 그는 다양한 '비판적 함의'들을 재밌게 풀어냈다. 사회적인 문제점뿐 아니다. 일상생활에서 느낀 '생계형' 분노도 포함돼 있다. 울고 싶지만 웃고도 싶을 때, 사회에 분노하고 싶지만, 막상 화내기는 싫을 때 개그맨 유병재의 농담 집으로 하루를 보내는 건 어떨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노골적 감찰 불응, 윤석열 발등 찍을라
  2. 2 대검 감찰부, '판사 불법사찰' 의혹 대검 압수수색
  3. 3 윤석열 총장의 위기, 자업자득이다
  4. 4 '우리 이혼했어요', 이것 잃으면 '막장' 되는 건 순식간
  5. 5 검찰 기자단, 참으로 기이한 집단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