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4일 오후 양산 통도사에서 열린 ‘개산대제 법요식’.
 4일 오후 양산 통도사에서 열린 ‘개산대제 법요식’.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세계문화유산 영축총림 통도사가 창건 1377주년을 맞아 개산조 자장율사의 정신을 기리는 법요식을 봉행했다.

경남 양산 소재 통도사에서는 대한불교 조계종 종정 성파 스님과 박완수 경남도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4일 오후 '개산대제(開山大祭) 법요식'이 열렸다.

현문 주지 스님은 "통도사는 불교이념의 사회화에 역점을 두고 우리나라의 역사와 전통, 민족문화의 창달을 책임지는 불지종가 국지대찰로서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이념‧계층‧지역간의 갈라진 우리 국민을 하나로 통합하는 것이 우리가 해야 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천년의 문화를 우리가 시대의 간극을 뛰어넘어서 자장율사께서 창건하신 그 시대와 그 정신을 다시 한번 되새기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법요식에는 나동연 양산시장 등이 함께 했다.

이날 법요식에서는 장학금과 공로‧감사패 수여식도 열렸다.

개산은 '산문(山門)'을 여는 일로, 사찰의 창건을 의미하며 '개산대제'란 사찰의 창건일을 기념하여 여는 큰 법회를 말한다.
 
4일 오후 양산 통도사에서 열린 ‘개산대제 법요식’. 성파 스님과 박완수 도지사.
 4일 오후 양산 통도사에서 열린 ‘개산대제 법요식’. 성파 스님과 박완수 도지사.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4일 오후 양산 통도사에서 열린 ‘개산대제 법요식’.
 4일 오후 양산 통도사에서 열린 ‘개산대제 법요식’.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4일 오후 양산 통도사에서 열린 ‘개산대제 법요식’.
 4일 오후 양산 통도사에서 열린 ‘개산대제 법요식’.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4일 오후 양산 통도사에서 열린 ‘개산대제 법요식’.
 4일 오후 양산 통도사에서 열린 ‘개산대제 법요식’.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