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2022.9.15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2022.9.15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과거 청와대 영빈관 기능 수행을 위한 부속시설로 새로운 영빈관을 짓기 위해 878억여 원의 예산을 편성한 계획을 전면 철회하라고 지시했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날 오후 8시 50분경 문자 공지를 통해 "용산의 국가 영빈관 신축 계획을 전면 철회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청와대를 국민께 돌려드린 이후 대통령실의 자산이 아닌 국가의 미래 자산으로 국격에 걸맞는 행사 공간을 마련하고자 했으나 이같은 취지를 충분히 설명드리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면서 "즉시 예산안을 거둬들여 국민께 심려를 끼치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말했다고 한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날(15일) 기획재정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유재산관리기금 2023년도 예산안'에 따르면, 내년부터 2024년 상반기까지 외빈 접견과 행사 지원 등 '청와대 영빈관' 격의 대통령실 주요 부속시설 신축하기 위해 총 878억6300만 원의 예산이 편성했다. 

이 사업계획안에 따르면 기재부는 2023년에는 497억4600만 원, 2024년에는 381억1700만 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했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878억 원짜리 영빈관 신축 추진 계획이 알려지자 비판 여론이 커졌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용산 시대에 걸맞은 영빈관이 필요하다는 필요성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공감해 주시리라 믿는다"면서 "국익을 높이고 국격에 걸맞게 내외빈을 영접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입장을 내놨었다(관련 기사 : 대통령실 "용산시대 영빈관 필요... 국민 공감해주길 믿는다" http://omn.kr/20qi9 ).

민주당 "대통령실 이전부터 영빈관 신축까지 각종 의혹·논란 규명해야"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지난 5월 22일 청와대 대정원 야외무대에서 열린 청와대 국민개방기념 특별기획 KBS 열린음악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지난 5월 22일 청와대 대정원 야외무대에서 열린 청와대 국민개방기념 특별기획 KBS 열린음악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 대통령실 제공

관련사진보기

 
한편,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윤 대통령의 영빈관 신축 계획 전면 철회 소식이 알려지자 곧바로 서면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영빈관 신축을 철회하도록 한 것은 당연한 결정"이라면서도 "철회 지시로 끝낼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우선 김 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국민 앞에서 한 말이 있다. 대통령실은 대통령실 이전에 496억 원이면 충분하다고도 했다"면서 "이런 말들을 뒤집고 영빈관을 신축하겠다는 발상 자체가 잘못된 것이고 879억 원을 더 달라는 것도 국민께 면구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하지만 이렇게 일단락할 문제는 아니다. 이미 각 부처 예산에 숨겨 추가된 이전비용만 306억9500만 원에 달한다"면서 "국방부와 합참 등의 연쇄적 이전과 청와대 직원 숙소 신규건축 등에 예상되는 비용을 다 합치면 1조는 훌쩍 넘는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무엇보다 영빈관 신축이 누구의 지시인지 국민께서 묻고 있다"면서 "과거 김건희 여사가 '청와대 들어가자마자 영빈관 옮겨야 한다'고 말한 것을 국민께서 똑똑히 기억하고 계시다"고 짚었다. 

그런 뒤 "대통령실 이전부터 영빈관 신축까지 대통령실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논란을 규명해야 한다"면서 "대통령실을 둘러싼 의혹들을 끝낼 방법은 특검을 통해 진실을 규명하는 것뿐임을 분명히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6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거짓은 진실을 덮을 수 없다. 그렇기에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