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 결과 공유 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는 모습.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 결과 공유 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는 모습.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이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집 앞에 찾아가는 등 '신상털기'를 일삼는 당원들을 윤리감찰단에 넘겨 적절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7일 유튜버 '동작사람 박찬호'는 <영유아 성추행 논란 박지현씨에게 물어보러 왔습니다>란 생중계 방송을 진행했다. 박지현 전 위원장이 과거 한 남자아이와 과자로 장난을 주고받은 일을 '영유아 성추행'으로 규정하며 그를 직접 만나 따져 묻겠다는 취지였다지만, 박 전 위원장의 신변에 직·간접적 위협을 가할 수 있는 내용이었다. 이후 이 유튜버는 해당 동영상을 삭제하고 사과문도 올렸다.

이날 밤 박 전 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정말 참담하다. 오늘 한 남성 유튜버가 제가 사는 집이라며 어떤 주택 앞에 서서 1시간가량 저를 비난하는 공개 스트리밍 방송을 했다"며 "제가 이재명 대선 후보의 지지를 위해 마스크를 벗기까지 수천 번 고뇌했던 이유가 바로 이것"이라고 썼다. 그는 "6월 2일 비대위원장을 사퇴하던 날에도 한 유튜버가 차량으로 저의 뒤를 쫓으며 방송을 한 적이 있다"며 "그날 저는 곧장 귀가하지 못하고 한참 동안 서울 시내를 돌아다녀야했다"고 했다.

박 전 위원장은 교회에서 주말마다 알고 지내던 아이와 과자로 장난치던 장면을 한 매체가 악의적으로 기사화했고, 이재명 의원 지지자들이 이 기사를 퍼뜨리며 자신을 아동 성추행범으로 몰아갔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건) 아이에게도, 아이 부모님께도, 그리고 저에게도 결코 해서는 안 되는 범죄행위"라며 "사이버 공격, 이것은 정치도 아니고 지지도 아니다. 젊은 여성정치인에 대한 명백한 테러행위다. 무조건 법적조치하겠다"라고 명확히 했다.

민주당 차원에서도 대응하기로 했다. 8일 비대위 회의 후 신현영 대변인은 취재진에게 "유튜버의 과도한 행태에 대한 논의가 비공개 회의에서 진행됐다"며 "당 차원의 진상조사, 그리고 적절한 대처를 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돼 윤리감찰단에 회부한다"고 발표했다. 그는 "우리 당은 특정인에 대해서 폭력·혐오공격을 하는 부분에는 원칙적으로 대응하겠다"며 "앞으로도 사이버공격이나 특정인 신상털기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당 사안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대처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11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5,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