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영수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이 6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사회복지법인 및 산하시설 인건비 횡령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김영수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이 6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사회복지법인 및 산하시설 인건비 횡령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경기도에 있는 ㄱ사회복지법인 대표 A씨는 산하 복지시설 2개소에 딸과 사돈을 시설장으로 채용했다. A씨는 이들이 출근하지 않았는데도 출근하고 초과근무까지 한 것처럼 허위로 서류를 꾸며 3년간 1억 200만 원 상당의 인건비를 횡령했다. 인건비는 모두 정부로부터 사회복지보조금으로 지급된다.

ㄴ가정폭력상담소 B소장은 2017년부터 2018년까지 근무 시간에 폭력 예방 교육 등 강의를 하고 받은 강사료 2천여만 원을 횡령, 카드 대금, 대출 상환, 보험료 납부 등 개인 생활비로 사용했다. 가정폭력·성폭력·성매매 예방교육 운영 지침에 따르면 폭력예방교육기관(상담소) 종사자가 근무 시간에 강의를 하고 강사료를 받은 경우, 상담소 운영비 통장으로 입금해 폭력예방교육 사업에 사용해야 한다.

이와 같은 행위들 모두 사회복지사업법을 위반한 것으로 최고 5년 이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공익제보 등을 토대로 수사를 진행한 결과 불법으로 운영한 사회복지시설 3곳을 적발했다고 6일 밝혔다.
 
6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김영수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이 사회복지법인 및 산하시설 인건비 횡령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6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김영수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이 사회복지법인 및 산하시설 인건비 횡령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김영수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은 이날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복지시설 3곳과 복지시설 대표 등 관련자 7명을 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들이 보조금을 횡령하거나 부당이득으로 수취한 금액은 총 4억 5,600만 원에 달한다.

ㄱ사회복지법인 대표 A씨의 경우 불법 보조금 횡령뿐만 아니라 또 다른 산하 복지시설 2곳을 3년간 허가도 없이 지인에게 임대하고 임대수익으로 9천만 원을 받아 챙겼다. 이 중 1천만 원은 현금으로 받았고 800만 원은 자신의 개인 계좌로 받아 횡령했다. A씨는 이 밖에도 법인대표가 산하 시설 종사자로 겸직할 수 없는데도 겸직을 하며 1년간 종사자 급여 5,600만 원을 부당하게 받았다. 또한 시설장으로서 사회복지시설 근무 경력 미달인 사돈을 시설장으로 채용해 1년여간 부당하게 지급한 보조금이 5,300만 원에 달한다.

ㄷ사회복지법인 대표 C씨도 기본재산인 건물 일부를 행정관청에 사전 허가 없이 불법 임대한 사실이 적발됐다. C씨는 보증금 3,500만 원, 월세 100만 원에서 250만 원을 받아 복지관 운영비로 사용하는 등 9년간 1억 3천만 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영수 단장은 "사회복지시설 보조금 비리와 불법 사회복지시설 운영은 반드시 척결돼야 한다"며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은 사회취약계층을 위한 보조금이 허투루 쓰이지 않고 공정하고 건전한 복지사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보조금 비리 수사를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의 사회복지법인 등 인건비 횡령 사건 수사 결과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의 사회복지법인 등 인건비 횡령 사건 수사 결과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실 너머의 진실을 보겠습니다. <오마이뉴스> 선임기자(지방자치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