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7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 첫 순방 떠나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7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과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27일 첫 해외 순방길에 올랐다. 

윤 대통령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나토)의 초청으로 오는 29~30일(아래 현지시각) 스페인의 수도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한국 대통령이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호주·뉴질랜드와 함께 아시아 태평양 파트너국으로 초청됐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송언석 국민의힘 원내수석, 김대기 비서실장,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이진복 정무수석 등의 환송을 받으며 공군 1호기에 탑승해 스페인 마드리드로 향했다. 

윤 대통령 순방단은 현지 시각으로 28일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이 윤 대통령의 첫 일정이다. 이어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과 면담을 가진 뒤 마드리드궁에서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과 왕비가 주최하는 환영 갈라 만찬에 배우자 김건희 여사와 함께 참석한다. 

4년 9개월만에 열리는 한미일 정상회담... 한일 정상회담은 '불발'

특히 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이 29일 열린다. 한미일 3국 정상이 한 자리에 모이게 된 것은 전임 문재인 정부 초기인 2017년 9월 유엔(UN)총회를 계기로 가졌던 정상회담 뒤 4년 9개월만이다. 개최 시각은 29일 오후 2시 30분(한국시각 29일 오후 9시 30분)으로 조율 중으로, 최종 시각은 변동 가능성이 있다.

이 자리에는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이외에 일부 수행인사들이 배석한다. 회의 시간은 촉박한 일정으로 30분 이상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다만 관심을 모았던 한일 정상회담 가능성은 희박하다. 또한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4개국 정상회담도 사실상 무산됐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일본 총리간 개별 만남은 '풀 어사이드'(pull aside·약식 회동) 형태로도 없을 것으로 보인다. 그렇지만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28일 밤 열리는 스페인 국왕 주최 공식만찬, 29일 나토 정상회의, 한미일 정상회담 등으로 최소 세 번은 마주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외에도 윤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가 공식으로 개막하는 29일 오전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과 면담을 가질 예정이며,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와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와 각각 양자회담을 갖는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은 오후 3시 나토 동맹국-파트너국(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정상회의에 참석하는데, 이는 이번 정상회의의 본행사다. 본회의에서는 참석국 정상들의 릴레이 연설이 예정돼 있다. 앞서 밝힌 한미일 정상회담은 본회의에 참석하기 직전에 열릴 것으로 보인다. 29일 마지막 일정으로 스페인 동포들과 함께하는 '스페인 지역 동포 만찬간담회'에 윤 대통령 부부가 참석한다.  

나토 순방 마지막 날인 30일에는 체코·영국 정상과의 회담이 잡혀있다. 또 오찬을 스페인 경제인들과 함께하는데, 한국에 대한 투자도 설명하는 세일즈 외교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끝으로 윤 대통령은 귀국길에 오른다. 

첫 해외 외교무대 등판하는 김건희 여사, 어떤 일정 참여하나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7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 첫 순방 떠나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7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번 나토 순방의 가장 큰 관심사 중 하나인 김건희 여사의 첫 공식 외교무대 등판은 28일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과 왕비가 주최하는 환영 갈라 만찬이다. 이 자리에 김 여사는 윤 대통령과 함께 참석해 주요 우방국 정상 내외와 인사를 나눌 예정이다. 

그리고 김 여사는 다음날인 29일부터 나토에서 주최하는 배우자 세션 등에 참여한다. 우선 스페인 왕궁에서 배우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투어 일정에 참여해 궁전, 왕립 유리공장, 소피아 국립미술관을 방문한다. 소피아 국립미술관에서 늦은 오찬이 진행될 예정이며, 저녁에는 윤 대통령과 함께 스페인 지역 동포 만찬간담회에 참석한다. 이 자리에는 100여 명의 동포가 참석할 예정이다.

마지막날인 30일에는 왕립 오페라 극장을 방문한다. 이 일정은 오페라 리허설을 관람하고 브런치를 먹는 일정이다.

한편,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22일 윤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이 갖는 의미에 대해 "나토를 구성하는 30개 동맹국들은 자유 민주주의와 법치 인권 등 보편적 가치와 규범을 공유하고 있는 우리의 전통적인 우방국들"이라며 "이번 정상회의 참석을 통해서 북한 북핵 문제와 관련한 우리정부의 입장 또한 상세히 설명하고 참석국들의 광범위한 지지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이어 "이번 정상회의에서 국제사회 최대 안보 현안이라고 할 수 있는 우크라이나 사태가 비중 있게 다뤄질 것으로 보이는 만큼, 우리 정부 역시 이미 공여된 지원 외에 인도 지원 추가 공여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