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외병도 전경
 외병도 전경
ⓒ 환경부

관련사진보기


"지금까지 마실 물이 부족해서 급수선으로 공급받아도 빗물을 받아 허드렛물까지 아껴 써야 하는 실정이었다."

10일 환경부가 전한 전남 진도군 조도면의 다도해해상국립공원에 있는 외병도의 마을이장 박형식 씨의 말이다. 박 씨는 "그동안 손주, 며느리가 와도 씻기 불편하여 차마 방문하라고 말도 못 꺼냈는데, 이제 평생 시달려온 물 부족 고통에서 벗어나게 되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은 10일 외병도에서 마을주민들과 함께 통수식을 연다. 진도항에서 18㎞ 떨어진 외병도는 목포항에서 여객선으로 인근 18개 섬을 거쳐 약 7시간이 걸려 도착하는 섬이다. 이곳에는 현재 17가구가 살고 있으며, 평균나이 76세의 20여 명이 거주하고 있다. 이곳은 50여년 이상 급수선에 의지해 식수를 해결해 온 지역이다.

해식애에 따른 기암절벽 등이 있는 외병도는 내병도와 비슷한 모양으로 나란히 있으며, 두 섬 모두 갈매기를 닮았다 하여 '갈매기섬', '갈미섬'으로도 불린다.
  
외병도 위치(진도 서망항 직선거리 18 km)
 외병도 위치(진도 서망항 직선거리 18 km)
ⓒ 환경부

관련사진보기


이번 외병도 급수시설은 환경부의 '낙후지역 생활환경 개선사업'을 통해 설치됐으며, 이 지역 주민들은 안정적인 식수원을 공급받아 오랜 숙원인 식수난을 해결할 수 있게 되었다.

환경부는 올해 처음으로 국립공원 내 낙후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낙후지역 생활환경 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외병도를 시작으로 2026년까지 국립공원 내 37곳의 낙도(落島)마을로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 지역특산물 포장재 개발 및 판매지원, 경로당 시설 개선 및 빈집을 활용한 체류형 숙박시설 조성 등 마을공동체를 활성화하고 생태관광을 지원하면서 지역사회와 협력하는 지속가능한 국립공원이 조성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통수식에 참석하는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외병도를 시작으로 국립공원 낙도지역 등 그간 지원의 사각지대였던 마을이 더 이상 외면받지 않고 정주여건이 개선될 수 있도록 주민지원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