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6월 ‘호국보훈의 달’ 홍보 이미지
 6월 ‘호국보훈의 달’ 홍보 이미지
ⓒ 국가보훈처

관련사진보기


오는 6월 6일까지 해운대 모래축제에서는 '모래로 만나는 세계의 6‧25 참전 영웅들'이라는 주제의 작품이 전시되고 있다. 6월 한 달 동안 국가보훈처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에서는 '#고맙습니다' 참여 캠페인이 추진된다. 또 이 기간에 현충일 추념식과 6·10만세운동 기념식, 6·25전쟁 행사 등 정부주관 행사가 거행된다.

국가보훈처(처장 박민식)는 "2022년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를 위해 희생‧헌신하신 분들을 기억하고 감사하는 분위기를 조성, 국민의 나라사랑 정신 함양과 국민통합의 계기 마련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올해 호국보훈의 달 주제는 '#고맙습니다'이다.

이에 대해 보훈처는 "국민들이 국가유공자에게 직접적으로 감사의 마음을 표현, 숭고한 희생에 대해 존경심으로 갖고 고마움을 잊지 않겠다고 다짐함으로써, 국가유공자에겐 자긍심을, 국민에겐 애국심을 심어주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호국보훈의 달 사업은 국민과 함께 나라를 지킨 영웅들의 희생과 헌신에 대한 <기억과 기념>, 국가유공자에 대한 공동체 모두의 <예우와 감사>, 국민들이 <다 함께 참여>하는 보훈문화행사를 추진하는 방향으로 기획됐다.

우선 국가를 위한 숭고한 희생을 기억하고 기념하기 위해 현충일 추념식과 6·10만세운동 기념식, 6·25전쟁 행사 등 '기억과 기념'을 위한 정부주관 행사가 거행된다.

제67회 현충일 추념식은 6월 6일 오전 9시 55분에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엄수된다. 1926년 6월 10일, 순종의 장례일을 기해 만세시위로 일어난 학생중심의 민족독립운동으로, 지난해 첫 정부기념식이 열린 '제96주년 6‧10만세운동 기념식'은 6월 10일 오후 6시 10분, 서울 중구 훈련원 공원에서 거행된다. 올해로 제72주년을 맞는 '6·25전쟁 행사'는 6월 25일 오전 10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개최된다.
민병원 국가보훈처 기획조정실장이 31일(화) 오전 정부세종청사 기자실에서 '2022년 호국보훈의 달 사업 추진계획'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민병원 국가보훈처 기획조정실장이 31일(화) 오전 정부세종청사 기자실에서 "2022년 호국보훈의 달 사업 추진계획"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 국가보훈처

관련사진보기

국가유공자에게 '예우와 감사'를 전하는 다양한 행사도 추진된다.

보훈처는 "모범 국가유공자는 물론 보훈문화 확산 등에 기여한 대외 유공 인사의 공적을 격려하기 위한 정부포상식과 각종 보훈대상 시상식이 마련되고, 대통령을 비롯한 국무위원 등이 참여하는 보훈가족 위문도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대상도 확대한다. 올해 공상군경, 무공 및 보국수훈자의 유족 등 9만 8천여 명을 확대해 중앙행정기관장을 비롯한 주요 인사 등이 각 가정에 직접 방문하여 명패를 달 예정이다.

보훈처는 "'다 함께 참여'하는 호국보훈의 달을 위해 다양한 참여 운동과 보훈문화행사를 통해 국민들이 일상 속에서 보훈을 경험하고 그 의미를 되새길 수 있도록 진행한다"고 밝혔다.

호국보훈의 달 주제인 '#고맙습니다' 참여 운동(캠페인)을 추진, 국민들이 국가를 위해 청춘을 바친 국가유공자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하고 호국보훈의 달의 의미에 공감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전국 각 지역별 특성을 살린 보훈문화행사도 열린다. 서울에서는 6월 25일에 반포한강공원 수변무대에서 6‧25전쟁 최대 격전지인 한강방어선 전투에서 희생된 호국영웅들을 기리는 '625-625거리공연(버스킹)'을 개최한다.

부산에서는 5월 20일부터 6월 6일까지 세계적인 관광명소인 해운대 해수욕장에서 펼쳐지는 2022 해운대 모래축제에 '모래로 만나는 세계의 6‧25 참전 영웅들'이라는 주제의 작품을 전시하고 체험 부스를 운영한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호국보훈의 달 추진되는 다양한 보훈문화행사를 통해 모든 국민들이 호국영웅을 기억하고,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분위기가 사회 전반에 확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새 정부의 국정과제인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는 일류보훈', '국가와 국민을 위해 희생한 분을 존중하고 기억하는 나라'를 구현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