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상임선대위원장이 20일 오전 대전시 서구 둔산동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충청권 현장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상임선대위원장이 20일 오전 대전시 서구 둔산동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충청권 현장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의 KT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김 후보는 사퇴하고 한동훈 법무부장관은 검찰에 수사를 지시하라"고 촉구했다.

박지현 상임선대위원장은 20일 오전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캠프 사무실에서 진행된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세상에서 가장 공정하다 자처한 한 장관은 김 후보를 비롯한 취업청탁자를 철저히 수사하라고 지시하라"며 "그렇지 않으면 역대 가장 편파적 정치검찰이란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김성태 전 대표의 (KT 채용비리) 판결문을 보면 김 후보의 추천으로 업무역량평가에서 떨어진 김모씨가 면접에서 합격했다"며 "취업청탁 등이 2030 청년들을 가장 분노하게 하는 것이다. 세상은 공정하고 취업은 실력대로 될 것이라 생각한 청년의 꿈은 김 후보의 청탁으로 물거품됐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후보는 청탁한 적이 없다며 민주당을 고발하겠다고 했지만 김 후보 스스로 검찰 조사에서 청탁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은 김 후보의 실토에도 수사하지 않았다"라며 "김성태 전 대표에 이어 한동훈 장관, 정호영 보건복지부장관 후보자 자녀의 입시비리 의혹, 김 후보의 인사청탁까지 국민의힘의 비뚤어진 가족사랑의 끝은 어디인가"라고 꼬집었다.

검찰 인사 비판 윤호중 "검찰십상시 앞세워 요직 싹쓸이"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상임선대위원장이 20일 오전 대전시 서구 둔산동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충청권 현장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상임선대위원장이 20일 오전 대전시 서구 둔산동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충청권 현장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호중 상임선대위원장은 한 장관 취임 후 진행된 검찰 인사의 편파성 논란을 강하게 지적했다.

윤 위원장은 "윤석열 정권의 검찰쿠데타가 본색을 드러냈다. 한 장관은 취임 하루 만에 자신의 검찰십상시를 앞세워 법무부, 검찰의 핵심요직을 싹쓸이했다"라며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의 행동부대를 앞세운 검찰왕국이 만들어졌고 한 장관은 사실상 법무부, 민정수석, 검찰을 한 손에 거머쥐었다"라고 밝혔다.

더해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은 공권력을 사유화해 다시 특권시대를 열 수 있겠다는 시대착오적 망상을 거둬야 한다. 검찰을 사주해 혐의를 조작·왜곡하는 공작수사도 즉각 중단해야 한다"라며 "만일 국민을 향한 검찰 폭정이 자행되면 민주당은 국회에 주어진 헌법적 권한으로 강력히 저지할 것이다. 대한민국 주권자는 검찰이 아닌 국민임을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은 명심해야 한다"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KT 채용비리 판결문에 "추천자 김은혜 전무"... 1차 면접 불합격→합격 변경 http://omn.kr/1yzrk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