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는 6.1 지방선거에서 대구시장에 출마하는 후보자들과 대구 수성을 보궐선거에 나선 후보가 17일 오후 휠체어 체험을 가졌다.
 오는 6.1 지방선거에서 대구시장에 출마하는 후보자들과 대구 수성을 보궐선거에 나선 후보가 17일 오후 휠체어 체험을 가졌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6.1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대구시장 후보와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자 들이 장애인 전동휠체어 체험을 했다.

서재헌 더불어민주당 대구시장 후보와 한민정 정의당 후보, 홍준표 국민의힘 후보 부인 이순삼씨, 이인선 수성을 국민의힘 후보는 17일 오후 대구시 중구 중앙로에서 전동휠체어에 앉아 버스에 탑승했다.

이날 행사는 (사)밝은내일IL종합지원센터가 마련했으며 선거 출마 후보자들이 장애체험을 통해 고충을 헤아리자는 취지다.

옛 중앙파출소 앞에서 전동휠체어를 탄 후보자들은 잠시 휠체어 작동법을 익힌 후 약령시 맞은편 버스정류장까지 이동해 저상버스를 타고 2.28기념공원까지 이동했다. 

출발에 앞서 서재헌 후보는 "선거 기간을 핑계로 장애인 체험을 하게 돼 정말 죄송하다"며 "정치를 떠나 여러분들을 위해 더욱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민정 정의당 대구시장 후보가 17일 오후 휠체어를 타고 버스에 오르고 있다.
 한민정 정의당 대구시장 후보가 17일 오후 휠체어를 타고 버스에 오르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한민정 후보는 "정의당은 늘 장애인들과 대구에서 함께 살아가는 것을 많이 연대하고 함께 해왔다"면서 "앞으로도 함께 살아가기 위해 많은 정책과 개선 사항들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후보자들은 저상버스를 기다리면서 경사로가 있는 근처 편의점에 들어가려 했지만 스스로 가게 문을 열기도 어려웠다. 저상버스가 도착하자 휠체어를 타고 탑승하려 했지만 쉽지 않았다. 결국 버스 운전기사까지 나서 도와주고서야 출발할 수 있었다.

이들은 2.28기념공원에서 하차해 장애인화장실을 이용하는 체험까지 마친 후 장애당사자들의 고충을 듣기도 했다.

한 후보는 "활동보조인이 없으면 장애인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데도 너무 힘들겠다. 버스 한 번 타기가 정말 힘들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정말 개선사항이 많다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홍준표 후보의 부인 이순삼씨는 "전동휠체어를 이용하는 데 굉장히 어려움을 느꼈다. 버스 타는 것과 화장실 들어갈 때 더욱 힘들었다"며 "후보에게 장애인들이 이동하는 데 어려운 것들을 개선해 달라고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서재헌 후보는 "전동휠체어로 이동해보니 선거 준비 스트레스 그 이상"이라며 "버스 탈 때 죄인이 된 느낌이었고 화장실 이동도 힘들어 이용하지 못했다"고 했다.

이들은 선거 이후에도 장애인들에 대한 정책을 고민하고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행사를 진행한 최창현 밝은내일센터 대표는 "후보자들이 지금까지 몰랐던 것을 장애체험을 통해 조금이나마 알고 장애인들의 고충을 헤아려서 정책에 반영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