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임미애 더불어민주당 경북도지사 후보가 12일 후보등록을 마치고 공식 출마를 선언했다.
 임미애 더불어민주당 경북도지사 후보가 12일 후보등록을 마치고 공식 출마를 선언했다.
ⓒ 임미애 선거서무소

관련사진보기

 
임미애 더불어민주당 경북도지사 후보가 12일 경상북도선관위에 후보등록을 마치고 경북도청에서 경북도지사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임 후보는 선언문을 통해 "고립된 경북, 견제와 경쟁 없이 안일해진 경북의 균형추를 바로 잡아 새로운 경북으로 나아가는 일에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연말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경북의 소득수준은 전국 최하위권"이라며 "2000년 통계 발표를 시작한 이래 꾸준한 하락세가 지속되어 이제 17개 시·도 중 16,17위를 기록하고 있는 것이 현주소"라고 지적했다.

이어 "압도적인 지지를 호소했던 정치집단이 또다시 경북도민들을 기만하고 있다"고 이철우 국민의힘 경북도지사 후보를 비판하며 "지난 4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출마하지 않아야 한다"고 저격했다.

그러면서 "27년 1당 독주체제에 희생만 강요당하고 절망만 반복해온 경북도의 상황을 바꾸는 데 당당히 나서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임 후보는 경북도민의 행복한 삶을 도정목표로 삼겠다며 '사람을 우선하는 따뜻한 정치' 등 7가지 정책비전을 제시했다.

그는 탄소중립시대를 대비한 재생에너지 산업 육성을 위해 대한민국 재생에너지 중심 경상북도, 2025년까지 전체 20% 가구에 태양광발전기 설치, 2030년까지 공공건물 탄소중립 100% 달성을 공약했다.

또 사람길을 잇는 사업과 관광산업 육성 공약으로 경북을 K-컬쳐 시대의 관광 허브 형성, 경북의 동해와 내륙지방을 잇는 둘레길 조성, 농촌이 함께 사는 관광산업 육성을 약속했다.

임 후보는 이화여자대학교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지난 2006년 군위군의원에 당선된 후 재선에 성공하고 2018년 경북도의원에 당선됐다.

2015년에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당대표 시절 혁신위원회 대변인으로 활동하며 중앙정치의 경험을 쌓았으며 경북도의원 시절인 2019년에는 경북공무원노조 선정 '베스트 도의원 상'을 받는 등 능력을 검증받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