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교육감 민주진보후보 5명이 단일화에 참여하기로 6일 합의했가. 왼쪽부터 성기선.이한복 예비후보, 송성영 경기교육혁신연대 상임대표, 김거성.박효진.송주명 예비후보.
 경기교육감 민주진보후보 5명이 단일화에 참여하기로 6일 합의했가. 왼쪽부터 성기선.이한복 예비후보, 송성영 경기교육혁신연대 상임대표, 김거성.박효진.송주명 예비후보.
ⓒ 이민선

관련사진보기

 
경기교육감 민주진보후보 5명 모두 후보 등록일을 일주일 앞둔 6일 단일화에 참여하기로 최종 합의했다. 지지부진하던 진보 후보 단일화 작업이 급물살을 타면서 오는 10일 민주진보 단일 후보가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김거성·박효진·성기선·송주명·이한복 예비후보는 이날 수원시 모처에 모여 단일화 방식 등에 합의를 마쳤다. 공론화위원회 투표와 여론조사를 50%씩 반영하는 방식이다. 공론화위원회는 경기도민을 대상으로 여론조사 기관이 무작위 선출해 100인 이내로 구성하기로 했다. 공론화위원들은 후보들의 토론 등을 지켜본 뒤 투표를 하게 된다.

여론조사는 오는 8일과 9일 이틀 동안 실시한다. 후보자들 토론은 9일 오후 6시부터 4시간 30분 정도 진행한다. 투표 결과는 10일 발표할 계획이다.

예비후보들은 또한 돌봄 전담기관 설치, 학교 업무정상화 담당관실 설치, 교육청 공무직 관련기관 설치 등을 공동 정책으로 하는 것에도 합의했다. 단일 후보가 선출된 뒤에는 공동선거대책본부를 구성하기로 약속했다.

"단일후보 당선 위해 최선 다할 것"
 
경기교육감 민주진보 후보 단일화 합의문.
 경기교육감 민주진보 후보 단일화 합의문.
ⓒ 이민선

관련사진보기

 
합의 직후 단일화 추진 기구인 경기혁신연대 대표자 등과 후보자들은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송성영 혁신연대 상임대표는 "5명이 모두 단일화에 참여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단일 후보 선출 이후, 단일후보 당선을 위해 혁신연대가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후보들은 "다섯 명 모두가 참여하게 노력해 준 혁신연대에 감사를 전한다. 단일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후보들이 단일화 방식 등에 합의를 이루는 데 경기도 시민단체들의 '단일화 촉구' 가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이달 초 이한복·박효진 후보가 빠진 채 진행한 1차 단일화가 불발하자,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4·16 안산시민연대 등 경기도 152개 시민단체는 '민주진보 진영의 모든 후보자가 참여하는 후보 단일화'를 촉구했다.

이들은 "그것이 별이 된 250명의 아이를 지키는 방법이고 4·16 이전과는 다른 교육체제를 만들겠다는 아이들과의 약속을 지키는 것"이라고 후보들에게 호소했다.

1차 단일화 합의 불발은 송주명 예비후보 여론조사용 경력이 선거법에 저촉된다는 선관위 해석이 나와 여론조사를 공표할 수 없는 상황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송 예비후보는 "2018년 당시 민주진보 경기교육감 단일후보로 뽑혔는데 '단일후보'라는 경력을 쓰지 못하도록 하는 건 이상한 선거법"이라며 페이스북 등을 통해 토로한 바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