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러시아에 대한 '제노사이드' 발언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러시아에 대한 "제노사이드" 발언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격을 '제노사이드'(집단학살)로 규정하자 러시아가 반발하고 나섰다.

바이든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기자들에게 "블라디미르 푸틴이 우크라이나인을 말살하려는 시도가 점점 분명해지고 있다"라며 "나는 이를 제노사이드라고 부른다"라고 밝혔다. 이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벌인 끔찍한 일들에 대한 증거가 계속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며 "나한테는 분명히 제노사이드로 보인다"라고 강조했다.

제노사이드(genocide)는 특정한 국민이나 민족, 인종, 종교, 정치 집단을 전멸시킬 의도로 행해지는 집단 학살을 뜻한다. 

독일 나치의 유대인 학살(홀로코스트)로 1948년 유엔 총회가 '집단살해죄의 방지와 처벌에 관한 협약'을 채택하면서 국제법상 범죄가 됐다. 만약 제노사이드가 공식적으로 확인되면 이 협약에 가입한 국가들이 개입해야 하고, 미국도 포함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행위가 국제법이 규정한 제노사이드에 부합하느냐는 질문에 "국제적으로 법률가들이 판단할 일"이라면서도 "앞으로 더 많은 끔찍한 일들을 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러시아 "절대 용납할 수 없어... 미국이라면 더욱"

지난 4일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부차 지역에서 민간인을 집단 학살한 의혹이 불거졌을 때도 바이든 대통령은 "(제노사이드가 아니라) 전쟁 범죄라고 생각한다"라고 선을 그었으나, 처음으로 제노사이드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국제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에 앞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 등이 러시아의 행위가 제노사이드라고 주장해왔다. 

러시아는 즉각 반발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13일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제노사이드 발언에 대해 "상황을 왜곡하려는 시도에 명확히 반대한다"라며 "절대 용납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 대통령이 한 말이라면 더욱 용납할 수 없다"라며 "미국은 근현대사에서 잘 알려진 범죄를 저질러 온 나라"라고 비난했다. 

반면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프랑스 방송 인터뷰에서 "지금 우크라이나에서 벌어지는 일은 믿을 수 없이 끔찍하다"라면서도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사람들은 형제 같은 사이라서 제노사이드라는 표현은 주의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이 전쟁을 멈추고 평화를 재건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고 싶다"라며 "말로 긴장을 고조시키는 것은 이 목적에 어울리지 않는다"라고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을 간접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마크롱 "두 나라 형제 같은 사이" 발언에 우크라 "실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제노사이드' 발언을 지지하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트윗 갈무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제노사이드" 발언을 지지하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트윗 갈무리.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트위터

관련사진보기

 
하지만 마크롱 대통령의 발언은 오히려 우크라이나를 실망케 했다. 올레 니콜렌코 우크라이나 외교부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러시아군의 범죄 행위를 지켜본 마크롱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인에 대한 제노사이드를 인정하지 않은 것에 실망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역사적으로 가깝지만, 양국 국민이 형제라는 믿음은 2014년 러시아의 크림반도 강제병합과 돈바스 지역 침공 이후 무너지기 시작했다"라며 "지난 2월 러시아의 미사일이 우크라이나 영토에 처음 날아 들어왔을 때도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형제 같은 사이는 아이들을 죽이고, 민간인을 총으로 쏘고, 여성을 성폭행하고, 노인을 불구로 만들고, 집을 파괴하지 않는다"라며 "더 이상 양국이 형제 같은 사이라고 말할 근거가 없다"라고 반박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도 러시아 행위를 제노사이드라고 규정한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진정한 지도자의 진정한 말"이라며 "악에 맞서기 위해서는 정확한 표현을 쓰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주장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는 지금까지 미국이 제공한 지원에 감사하다"라며 "러시아가 더 이상 잔학 행위를 저지르는 것을 막기 위해 더 많은 무기가 절실하게 필요하다"라고 호소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