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완주테크노밸리 제2산업단지
 완주테크노밸리 제2산업단지
ⓒ 바른지역언론연대

관련사진보기


쿠팡의 전북 완주군 테크노밸리 제2산업단지 입주 협약이 분양가 상승으로 인해 자칫 무산될 수 있다는 우려가 지속되고 있다.

쿠팡은 지난해 3월 전북도청에서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대규모 투자와 이를 통한 고용창출을 위해 노력할 뜻을 밝혔다. 이날 협약에 따라 쿠팡은 1300억 원을 투자해 완주테크노밸리 제2산단 부지에 10만㎡ 규모의 물류센터를 신설하고, 오는 2024년 완공을 목표로 2022년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었다.

협약 당시 테크노2산단 분양가는 3.3㎡당 64만5천으로 알려져 있었다.

하지만 최근 조성원가 상승으로 완주테크노밸리주식회사(특수목적법인, SPC)에서 분양가를 3.3㎡당 83만5천 원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며, 기존에 협약한 기업들이 계약체결을 망설이는 것으로 전해진다.

쿠팡의 경우 10만㎡를 협약했기에 예상금액과 60억 원 가까이 차이가 난다. 이에 기업입장에서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을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대해 쿠팡 측은 '진행 중인 사안'이라며 답변을 거부했다.

완주군 관계자는 "분양가와 관련해 협의 중이고 총 진행을 전북도에서 하고 있다"고 도에 답변을 넘겼다.

반면, 전북도는 분양가를 완주군과 완주테크노벨리에서 결정한다는 입장이다.

도 관계자는 "협약 당시와 현재 가격 차이가 크게 발생한 것이 (지연의) 주요 원인"이라며 "하지만 도에서 쿠팡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있고 방법을 찾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부정적인 상황은 아니고 행정과 기업 모두 협약을 성사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니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완주테크노벨리 최충식 대표는 "협약당시 64만5천 원은 2019년 조성단가를 반영했던 것이고 그 사이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원자재 가격 급등해 조성원가가 상승할 수밖에 없었다"며 "이 조차 조성원가 115만 원에 못 미치는 가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테크노2산단의 경우 IC와 2분 거리에 있어 교통여건이 우수하고 접근성이 좋다"며 "기존에 조성된 인근 산단의 경우 현재 시세가 3.3㎡ 100만 원이 넘어 지금 가격은 매력적"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새만금 산단은 3.3㎡당 50만원 대, 인근 지자체인 익산시 3산단과 함열의 경우 40만원 선이다.

이에 대해 최충식 대표는 "입지 여건이 다르다"며, "단순 비교할 수 없는 문제이며 입체적으로 사업성을 감안할 때 충분히 경쟁력 있는 가격"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1일 취임 이후 무엇보다 MOU를 체결했던 기업들을 찾아다니면서 가격 상승 이유를 설명하고 계약체결을 위해 설득하고 있다"며 "분양공고는 4월 중순 경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완주군의회 또한 문제해결을 위해 지난 15일 완주테크노밸리 제2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과 관련해 간담회를 실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재천 의장과 이인숙 운영위원장, 임귀현 산업건설위원장을 비롯해 S최충식 대표와 관계부서 국·과장 등이 참석해 현재 완주테크노밸리 분양상황과 앞으로 계획 등에 대해 논의했다.

완주군의회 관계자에 따르면 완주군, 전북도, 완주테크노벨리가 쿠팡 계약 성사를 위해 실질적인 해법에 대한 협의를 이끌어 낸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테크노2산단 실계약율은 현재(30일) 25.8%이며, 쿠팡이 협약한 면적은 전체의 8%에 해당한다. 아울러 코웰패션 물류용지는 전체의 11%이며, 이번 조성원가 반영으로 변경될 분양가는 89만원으로 예상된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완주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지역언론연대는 전국 34개 시군구 지역에서 발행되는 풀뿌리 언론 연대모임입니다. 바른 언론을 통한 지방자치, 분권 강화, 지역문화 창달을 목적으로 활동합니다. 소속사 보기 http://www.bj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