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월 26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오미크론 대응 점검회의에서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으로부터 보고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월 26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오미크론 대응 점검회의에서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으로부터 보고 받고 있다.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해 정부가 제출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과 관련해  3일 문재인 대통령은 "추경은 소상공인에 대해 긴급 지원을 주목적으로 하는 만큼 속도가 생명"이라면서 국회의 신속한 처리를 당부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참모회의에서 추경 관련해 이같이 당부했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 1월 27일 코로나19 소상공인·자영업자의 피해 지원과 의료체계 지원을 위한 14조 원 규모의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3일부터 새롭게 적용되는 코로나19 대응체계와 관련해 "(코로나19) 검사 치료체계 개편에 따라 오늘부터 코로나 치료에 참여하는 동네병의원이 잘 운영되고 병의원이 참여 높아질 수 있도록 챙기고 국민들께도 널리 알려 새로운 체계가 안착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문 대통령의 이집트 순방 당시 부인 김정숙 여사의 피라미드 방문 사실이 비공개로 이뤄진 것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질문을 받고 답변을 했다. 

우선 '비공개'로 행사가 이뤄진 이유를 묻는 말에 이 관계자는 "피라미드는 이집트의 상징이다. 자국의 가장 자랑스러운 세계적인 문화유산을 방문하는 외국 정상에게 보여주고 싶어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며 "특히 이번 (이집트) 순방에서 문화유산 교류 MOU(양해각서)를 맺어 순방 목적과도 직결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피라미드를 방문한 것과 관련해 이집트 요청 거절했다면 외교 결례"라며 "우리나라 방문한 국빈에게 경복궁 문화유적을 관람하게 했는데 거절했다면 어쩌겠냐, 역지사지로 생각해달라"고 설명했다. 그리고는 "피라미드 방문은 이집트 문화부장관이 영접부터 안내까지 한 공식 일정"이라며 "다만 양국 협의에 의해 비공개로 한 것뿐"이라고 답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