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의당 심상정 대통령선거 후보가 1월 28일 아침 창원대로 성산패총사거리에서 출근하는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정의당 심상정 대통령선거 후보가 1월 28일 아침 창원대로 성산패총사거리에서 출근하는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정의당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배우자 김혜경씨의 공무원 사적 심부름 지시, 법인카드 사적 유용 논란에 대한 엄정 수사를 촉구했다. 정의당은 이 후보가 직접 사과하고 감사 요청을 한 데 대해서도 "정치적 사과나 '셀프 감사'로 끝날 일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3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내고 "오늘 이재명 후보가 배우자 김혜경씨의 '공무원 사적 이용'과 '법인카드 유용'에 대해 감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사과했다"라며 "하지만 이번 사안은 단순히 정치적 사과나 셀프 감사로 끝날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약 대리처방이나 법인카드 사적 유용은 명백한 사법적 사안"이라며 "의료법, 횡령·배임, 지방재정법 위반 여부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통해 사건의 실체를 낱낱이 밝혀내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가 말씀하신 대로 반칙과 특권이 없는 사회, 공정한 규칙이 지켜지는 사회를 위해 다른 후보들에게 들이댔던 잣대가 휘지 않기를 바란다"라며 "'내로남불'은 없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경기도 재직 당시 근무하던 직원의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면서 관련 의혹이 불거진 지 6일 만에 직접 사과했다(관련기사 : 이재명, 배우자 갑질의혹 사과 "문제 드러나면 책임지겠다" http://omn.kr/1x6pu).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