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국민의당 안철수, 정의당 심상정 후보 등 여야 대선 후보 4인이 설 연휴 직후인 3일 지상파 3사가 생중계하는 4자 TV토론에서 맞붙는다.

각 당 대선 후보 확정 이후 첫 TV토론으로, '양강'인 이, 윤 후보의 지난달 31일 양자 토론이 끝내 불발되면서 정치권의 이목이 이번 4자 대결에 한층 더 집중되는 양상이다.

설 연휴 직후 열리는 이번 TV토론은 극심한 혼전 양상을 보이는 대선판을 뒤흔들 막판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서던포스트가 CBS 의뢰로 지난 28∼29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75.6%가 'TV 토론이 지지 후보를 결정하는 데 중요하다'고 답한 바 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이, 윤 후보는 이번 TV토론을 통해 승기를 잡겠다고 단단히 벼르는 모양새다. 양자 토론에 반발, 법적 대응에 나섰던 안, 심 후보도 존재감 부각에 만전을 기할 모양새다.

양강 후보인 이, 윤 후보간 공방이 최대 관전 포인트로 떠오른 가운데 야권 단일화 가능성이 제기되는 윤, 안 후보간 고도의 신경전이 벌어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저마다 정책 검증을 다짐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TV토론이 정책경쟁의 장이 될지 네거티브 공방으로 얼룩질지도 지켜볼 대목이다.

서로 물고 물리는 전선이 복잡하게 전개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각 후보는 이날 일정을 아예 잡지 않거나 가급적 최소화하고 4자 TV토론 준비에 집중한다.

이재명, '준비된 경제 대통령' 면모로 '정책 우위' 입증 목표

이 후보는 '정책'으로 승부를 보겠다는 전략이다. 이번 TV토론을 통해 반등의 모멘텀을 마련하는 게 최대 목표다.

국가 구조에 대한 정치 비전부터 그동안 발표해 온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공약 등을 꼼꼼히 정리해 전방위적인 '정책 폭격'을 쏟아붓겠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성남시장과 경기지사를 지낸 행정가 면모를 부각, 정치적 경험과 실행력이 있는 후보라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통해 강성 이미지를 탈피, 안정감을 높이면서 준비된 경제 대통령의 면모를 보여주겠다는 것이다. 윤 후보에 대한 비교우위를 입증하겠다는 의도도 엿보인다.

이 후보는 윤 후보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서도 '검증'이라는 이름으로 공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달변' 이미지가 자칫 독이 될 수 있다는 점도 신경쓰고 있다고 한다.

선대위 관계자는 2일 "기본적으로 네거티브는 없다"며 "정책을 통해 비교우위를 확실히 보이겠다는 게 기본 전략"이라고 말했다.

'대장동 검증' 벼르는 윤석열, 타 후보 협공 수비도 철저 준비

윤 후보도 '정책'에 강한 면모를 보이겠다는 전략이다.

이 후보의 정책 말바꾸기, 당정간 엇박자를 집중 파고드는 한편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추가 배치 공약을 비롯, 공격이 예상되는 부분을 철저히 방어해 낸다는 계획이다.

또 부동산 등 경제 분야 공약과 관련해 구체적 수치를 제시하며 정확한 설명을 하기 위해 '열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는 비록 7분에 불과하지만 자유주제에 대한 주도권 토론 시간을 활용, 이 후보를 상대로 대장동 의혹 관련 질의도 최대한 하기 위해 단단히 벼르고 있다.

선대본부 관계자는 "이 후보의 대장동·백현동 개발 의혹, 성남FC 관련 의혹, 변호사비 대납 의혹 등 각종 의혹에 대해 시간 제약상 자세히는 못 묻겠지만 테이블 위에 올려서 다룰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윤 후보가 "4명 중 지지율 1위 선두주자"라고 주장하며 "(윤 후보에 대한) 공세가 집중될 것인 만큼 효율적인 수비에도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3강 굳히기' 노리는 안철수, 양강 구도 허물기 주력

안 후보는 이, 윤 후보가 '퍼주기 공약'을 경쟁적으로 쏟아내면서 연금개혁, 노동개혁 등 개혁에 대한 입장조차 밝히지 않고 있는 점을 집중적으로 따져물을 계획이다.

역대 최고 비호감도를 기록 중인 양강 후보와 달리 자신은 '깨끗하고 유능한 후보'임을 내세워 차별화 하겠다는 전략이다.

양자 구도를 허물어 3강을 굳히는 것이 이번 토론에서 안 후보가 가장 무게를 두고 있는 주안점이다.

안 후보는 최근 기자들과 만나 "이재명, 윤석열 후보 두 분께 공통적으로 묻고 싶은 질문이 굉장히 많다"며 "두 거대 양당의 연금개혁에 대한 입장은 무엇이고 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지, 노동이사제에 대해 두 분 다 찬성하셔서 국회에서 통과됐는데 어떤 생각으로 그런 말씀을 하셨는지 묻겠다"고 말했다.

심상정, '시민과의 소통' 강조하며 공간 확보 시도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이번 토론 준비 과정에서 '시민과의 소통'을 부각하는 모습이다.

당 선대위는 '심상정이 대신 물어드립니다' 캠페인을 통해 4자 토론에서 심 후보가 강조해야 할 어젠더, 다른 후보에게 묻고 싶은 질문 등을 취합 중이다. 이를 통해 자신만의 공간을 확보, '2강 1중'의 틈새에서 존재감을 확실히 키우겠다는 전락이다.

심 후보는 "이 후보, 윤 후보의 사법적 의혹에 대해 반드시 따져묻겠다"며 양강 후보에 대한 검증도 벼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