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설 연휴에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급속히 확산하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역대 최다인 1만8천명대를 기록한 1일 오전 설날 아침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줄을 서서 검사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설 연휴 나흘째인 이날 0시 기준으로 확진자가 1만8천343명 늘어 누적 86만4천42명이라고 밝혔다. 2022.2.1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설 연휴에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급속히 확산하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역대 최다인 1만8천명대를 기록한 1일 오전 설날 아침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줄을 서서 검사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설 연휴 나흘째인 이날 0시 기준으로 확진자가 1만8천343명 늘어 누적 86만4천42명이라고 밝혔다. 2022.2.1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비수도권 지역발생 첫 7천명대…재택치료자 8만2천860명
검사 양성률 9.3%, 역대 최고…인구의 53.1% 3차 접종 마쳐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설 연휴에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급속히 확산하면서 1일 국내 신규 확진자 수는 역대 최다인 1만8천명대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설 연휴 나흘째인 이날 0시 기준으로 확진자가 1만8천343명 늘어 누적 86만4천42명이라고 밝혔다.

전날 집계 1만7천79명(1만7천85명으로 발표된 후 정정)에 비해서는 1천264명이 늘었다.

1만8천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나온 것은 국내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처음이다.

신규확진자는 지난달 25일(8천570명) 처음으로 8천명대를 기록했고, 26일(1만3천9명) 1만명을 넘은 후에도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30일까지 6일 연속 최고치를 경신하다 전날 소폭 감소했으나 이날 다시 증가해 2만명에 근접하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의 전파력이 델타 변이의 2∼3배이고, 설 연휴 접촉·만남이 급증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신규 확진자가 2만명을 넘는 것은 시간문제인 것으로 보인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중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검출되는 비율은 지난주 80%로 오미크론은 국내에서 확실한 지배종으로 자리 잡았다.

확진자가 급증했지만 위중증 환자나 사망자 증가로는 이어지지 않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위중증 환자는 272명으로 전날보다 5명 줄었다.

사망자는 17명 늘어 누적 6천772명이 됐다. 누적 치명률은 0.78%다.

코로나19 치명률은 지난달 초·중순에는 0.91%였으나 위중증률이 델타의 5분의 1 수준인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되면서 점차 낮아지고 있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국의 코로나19 중증 병상 가동률은 16.3%(2천361개 중 386개 사용)로, 전국에 입원 가능한 병상이 1천975개 남아있다.

재택치료자는 이날 0시 기준 8만2천860명으로 전날(7만5천709명)보다 7천151명 증가했다. 재택치료 관리의료기관은 현재 436곳이 있으며 총 10만2천명의 환자를 관리할 수 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만8천123명, 해외유입이 220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경기 5천509명, 서울 4천103명, 인천 1천366명 등으로 수도권에서만 1만978명(60.6%)이 나왔다.

비수도권에서는 부산 972명, 대구 954명, 경남 845명, 충남 720명, 경북 614명, 전북 583명, 광주 493명, 대전 460명, 충북 405명, 전남 402명, 강원 253명, 울산 250명, 세종 108명, 제주 86명 등 모두 7천145명(39.4%)이 확진됐다.

비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가 하루 7천명을 넘은 것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처음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한 전체 신규 확진자는 경기 5천537명, 서울 4천131명, 인천 1천381명 등 수도권 1만1천49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20명이다.

지난 26일부터 1주간 신규 확진자는 1만3천9명→1만4천514명→1만6천94명→1만7천514명→1만7천528명→1만7천79명→1만8천343명으로 하루 평균 약 1만6천297명이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의 의심환자 검사 건수는 7만7천776건, 임시선별검사소의검사 건수는 14만6천907건으로, 총 22만4천683건의 검사가 이뤄졌다.

이날 0시 기준 검사 양성률은 9.3%로 전날(7.8%)보다 1.5%포인트 상승해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이달 초중순 3%대 양성률에 비하면 3배 증가한 것으로, 연휴가 끝나고 검사량이 기존 평일 수준으로 늘어나면 신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한편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기본접종을 마친 비율)은 이날 0시 기준 85.7%(누적 4천399만6천241명)다. 3차 접종은 전체 인구의 53.1%(누적 2천725만4천256명)가 마쳤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코로나19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