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 발생 17일째인 지난 27일 오후 붕괴사고 아파트 28층 1호 라인에서 119 구조대원들이 실종자를 구조하기 위해 잔해물을 치우며 접근로를 확보하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소방청 제공]
▲ 실종자 구조 "총력"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 발생 17일째인 지난 27일 오후 붕괴사고 아파트 28층 1호 라인에서 119 구조대원들이 실종자를 구조하기 위해 잔해물을 치우며 접근로를 확보하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소방청 제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광주=연합뉴스) 김형우 정회성 기자 =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에서 상층부 수색 중 발견된 28층 매몰자 1명이 구조됐다.

범정부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지역 사고수습통합대책본부는 31일 오후 6시 25분께 붕괴가 발생한 아파트 건물 28층에서 콘크리트 잔해에 매몰된 공사 작업자 구조를 완료했다.

중수본과 대책본부는 28층 매몰자를 지난 27일 오전 11시 50분께 발견, 102시간여 만에 구조했다. 붕괴 발생 21일째이자 이번 사고 첫 피해자를 지하 1층에서 수습한 이달 14일로부터는 17일 만이다.

고민자 광주소방안전본부장은 이날 긴급브리핑에서 "오늘 6시 25분께 구조 완료했다"라며 "구조되신 분은 구급차를 이용하여 관내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말했다.

중수본과 대책본부는 28층에서 구조한 매몰자의 사망 여부는 직접 확인해주지 않았다. 고 본부장은 생존 반응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 "사망 추정 관계는 실질적으로 의료진이 판정을 내린다"며 확답을 회피했다. 

다만 중수본과 대책본부는 28층에서 구조한 매몰자가 첫 피해자처럼 현장에서 사망한 것으로 판단했다. 가족들 요청에 따라 구조된 매몰자의 신원 정보는 언론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중수본 등은 지난 25일 아파트 27층 내부에서 실종자 수색 중 잔해에 묻힌 공사 작업자 1명을 발견했고, 그를 구조하기 위해 진입로 개척 과정에서 28층 매몰자를 발견했다. 27층 매몰자 구조를 위한 잔해 제거와 나머지 실종자 3명을 찾는 수색이 이어지고 있다.

HDC 현대산업개발이 신축 중이던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주상복합아파트 201동(지하 4층·지상 39층)에서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23∼38층 16개 층 내부 구조물과 외벽 일부가 한꺼번에 붕괴했다.

당시 28∼31층에서 창호·미장·소방설비 공사를 맡았던 작업자 6명이 실종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