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한독립선언서
 대한독립선언서
ⓒ 국가보훈처

관련사진보기

 
우리나라 최초의 독립선언인 '대한독립선언서 선포 103주년 기념식'이 오는 27일 오전 10시 30분, 한국언론재단 20층 국제회의장에서 개최된다.

국가보훈처(처장 황기철, 이하 보훈처)에 따르면 이 선언서는 조소앙 선생이 작성하고 1919년 2월 김교헌 등 39인의 명의로 만주 길림에서 발표했으며, 우리 독립의 근간인 "섬은 섬으로 돌아가고, 반도는 반도로 돌아오게 할 것"등을 요구하고 한일병합의 무효와 무력적 대항을 선포한 내용이다.

이와 관련, 보훈처는 "2ㆍ8독립선언, 3ㆍ1독립선언과 함께 우리나라 3대 독립선언 중 하나로 평가되며, 3ㆍ1독립만세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등 항일 독립운동의 기폭제가 되었고, 세계 약소 민족들에게도 독립의지를 일깨우는 원동력이 되기도 했다"고 평가했다.

이번 기념식은 (사)조소앙선생기념사업회와 삼균학회 주관으로 거행된다. 이어 '조소앙선생 선집' 출판기념회가 이어진다.

선집에는 조소앙선생께서 국권회복을 위해 저술하였던 선언서, 논설, 공한(公翰), 비망록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자료 일부를 담았고, 45년 전에 발간된 '소앙선생 문집'에 수록된 글들도 새로 번역하고 보완하여 담아냈다.
 
조소앙 선생 선집
 조소앙 선생 선집
ⓒ 국가보훈처

관련사진보기

 
기념사업회에서는 "대한독립선언서는 2·8독립선언과 3·1독립선언을 이끈 항일독립선언의 씨앗과 같다"라며 "이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여 독립지사들의 거룩한 정신을 잇고 국민의 상무정신을 배양했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황기철 보훈처장은 이승우 서울지방보훈청장이 대독하는 기념사를 통해 "구국의 항일운동인 3·1만세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의 기폭제가 된 대한독립선언서는 조국 독립투쟁의 정신적 지표였으며, 조소앙 선생 등 애국선열들의 희생과 헌신, 그 숭고한 정신을 우리 후세들도 영원히 기억하고 계승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힐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