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허성무 창원특례시장.
 허성무 창원특례시장.
ⓒ 창원특례시청

관련사진보기

 
허성무 경남 창원특례시장은 "부울경 메가시티 사무소가 경남으로 와야 한다"고 했다.

허 시장은 26일 오후 창원시청에서 '부울경 메가시티'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허 시장은 '소통과 투명성', '자치권 존중', '사무소 선정의 객관성 확보'를 통한 균형발전과 상생을 강조했다.

'부울경 메가시티'는 수도권 일극체제 극복을 위해 경남·부산·울산이 국가균형발전의 새로운 지방자치 모델로 제시한 초광역협력을 말한다.
지방자치법 전면개정에 따라 특별지방자치단체 구성을 위한 법률적 근거가 마련되며 추진에 탄력을 얻게 된 것이다.

지난 해 7월 발족한 '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 합동추진단'은 부울경 메가시티 사무와 의회 구성, 청사 등 주요 의제들을 조율하며 2022년 상반기 부울경 특별연합 출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초 중앙지방협의회의에서 "부울경 메가시티를 반드시 성공시켜 국가균형발전의 실효성 있는 대안임을 증명해야 한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허성무 시장은 "부울경 메가시티에 대한 대내외적 관심과 창원특례시민을 포함한 330만 경남도민의 기대와 달리, 그간 추진 과정을 살펴보면 몇 가지 우려되는 점들이 있다"라며 우려를 표현했다.

그러면서 허 시장은 "경남도민들과 부산·울산시민들이 다함께 잘 살 수 있는 새로운 협치"를 위한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 원칙을 건의했다.

허 시장은 "'광역시·도에서 정한대로 무조건 따르라'는 일방통행식 추진은 바람직하지 않다"라고 했다.

허 시장은 "부산·울산의 자치구와 경남 18개 시·군 사이에 행정여건이나 구조, 재정력, 독자적 계획 수립의 권한과 역량에 있어 차이를 인정하고 시·군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존의 지역경계를 넘나드는 초광역사무를 수행하지만 그 사무의 범위나 지역은 기초자치단체와 깊이 관련되어 있을 수 밖에 없다"며 "특별연합의 사무와 기초지방자치단체의 사무가 중첩되는 경우 특별연합 회의에서 관련된 지방자치단체가 의견을 제출하고 협의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 마련을 해야 한다"고 했다.

허 시장은 부울경 특별연합 사무소 위치에 대해 "도시 상징성, 부울경 전체를 아우르는 지리적 여건, 인프라, 효율성 등 제반 사항을 고려하였을 때, 부울경 특별연합 사무소의 최적지는 단연 우리 경남"이라고 했다.

이어 "공정한 경쟁을 통해 정당성을 확보한 지역이 선정되어야 한다"라며 "부울경 메가시티 거점도시 창원특례시도 사무소 유치에 뛰어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