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양시가 1월 26일부터 '안심 자가검사시스템'을 운영한다.
 고양시가 1월 26일부터 "안심 자가검사시스템"을 운영한다.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최근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으로 바뀌면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이에 정부는 고위험군이 아닌 경우 자가검사키트를 우선 활용해 양성이 나왔을 때만 PCR 검사를 받을 수 있어 기존 음성확인서를 대체할 수 있는 시스템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26일부터 '안심 자가검사시스템'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안심 자가검사시스템은 안심카, 안심콜, 안심숙소, 안심 방역패스까지 선보인 고양시 안심시리즈의 새로운 버전이다. 자가검사키트의 검사 결과를 제3자도 확인할 수 있도록 고안된 시스템이다.

검사자는 자가검사키트에 인쇄된 QR코드를 인식해 안심 자가검사시스템에 접속, 개인 정보와 검사 결과를 입력한다. 검사자에게는 검사 결과가 담긴 문자메시지가 전송돼 음성 확인이 필요할 때 이를 보여주면 된다.

고양시는 해당 문자메시지를 임시 방역패스로 활용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에 건의하는 등 활용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검사 결과를 허위로 입력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결과를 입력할 때에는 사용한 검사키트 사진을 함께 등록해야 한다. 키트에 인쇄된 QR코드에는 일련번호를 포함시켜 재사용도 방지했다. 또한, 입력한 개인정보는 고양시 내부시스템에만 저장된다.

특히, 안심 자가검사시스템은 검사소마다 방문객 급증으로 검사 역량의 한계를 겪고 있는 현 상황을 해소할 수 있는 대안으로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고양시 선별진료소에는 하루 평균 1만 명 이상이 검사를 받기 위해 방문하고 있다. 한 곳당 2000명에 가까운 인원을 검사하고 있다. 최근 확진자 급증으로 검사대상자는 늘었지만 자가격리, 재택치료 등에 필요한 보건 인력도 만만치 않다. 인력 충원에 한계가 있는 데다 업무 과중으로 신규 채용도 쉽지 않다.

안심 자가검사시스템을 통해 자가검사키트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되면 검사소 운영 한계를 해소함은 물론 의료자원을 고위험군 조기진단 및 치료 등에 보다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신속한 검사를 통해 감염 위험에 대한 걱정을 덜어 청소년, 기저질환자 등 방역패스 사각지대에 놓인 백신 미접종자의 어려움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고양시는 안심 자가검사시스템 운영을 위해 지난 24일 자가검사 키트 제조사인 ㈜래피젠과 휴마시스㈜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래피젠과 휴마시스㈜는 식약처의 승인을 받은 자가검사 키트 제조사로, QR코드가 인쇄된 전용 키트를 고양시에 공급하기로 했다. 해당 키트는 26일부터 관내 약국, 편의점에 순차적으로 납품된다.

고양시는 요양병원 등 고위험시설에도 기존 키트 대신 안심 자가검사시스템 전용 키트를 배부해 관리를 철저히 할 계획이다.

고위험시설의 경우 고양시와 질병관리청에서 자가검사 키트를 제공하고 있지만, 키트 활용 여부 및 결과를 확인할 수 없어 통제가 쉽지 않았다. 그러나 안심 자가검사시스템을 활용하면 검사 결과는 물론 배부한 키트 수량과 시스템 등록 수량을 비교해 검사 여부까지 확인할 수 있다.

고양시는 다가오는 대선과 지방선거 등 공공행사에 동원되는 근무자를 대상으로 안심 자가검사시스템을 활용해 검사를 실시할 수 있도록 지역 선거관리위원회에 요청할 계획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고양시는 안심카, 안심콜, 안심숙소에 이어 안심 방역패스, 이번엔 안심 자가검사시스템까지 신속한 대응이 가능한 방역체계를 탄탄하게 구축해왔다"면서 "오미크론 대응을 위한 방역체계 구축이 시급한 만큼 중대본에서도 안심 방역패스와 안심 자가검사시스템의 전국 도입을 적극 검토해주시길 바란다"고 정부에 건의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