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다시, 꽃을 피우는 화수정원마을'이 인천시 26개 도시재생 뉴딜사업 가운데 처음으로 마무리됐다. 사진은 '행복주택' 비포 앤 애프터.
 "다시, 꽃을 피우는 화수정원마을"이 인천시 26개 도시재생 뉴딜사업 가운데 처음으로 마무리됐다. 사진은 "행복주택" 비포 앤 애프터.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다시, 꽃을 피우는 화수정원마을'이 인천시 26개 도시재생 뉴딜사업 가운데 처음으로 마무리됐다.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2016년 '개항창조도시 재생사업'을 시작으로 26개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가운데 동구의 재생사업 '다시, 꽃을 피우는 화수정원마을'이 가장 먼저 성과를 거둔 것이다.

화수동은 한때 우리나라 3대 어항 가운데 하나였다. 그러나 신흥부두 개척으로 주거지가 노화되고 공·폐가가 늘어나면서 대표적인 쇠퇴지역이 됐다.

이에 인천시에서는 2017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를 통해 사업비 161억 원을 투입해 공공임대주택 공급, 가로환경개선, 집수리사업 등을 추진했다.  

공·폐가 등 방치 건축물 정비를 위해 빈집 11개 동을 철거하고 행복주택(48세대, 2동)을 조성해 주거 취약계층인 청년·대학생·신혼부부 등에게 안정적인 주거지를 제공했다.

이와 함께 마을카페 운영, 빌라관리 등 협동조합 설립을 통한 일자리 창출로 지역 활력을 되찾아 가고 있다. 공영주차장(30면)도 조성해 주변 다세대주택 거주 주민들에게 여유 있는 주차공간을 제공했다. 

최도수 인천시 도시재생녹지국장은 "2021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추진성과를 기반으로 2022년은 도시재생 뉴딜사업 성과가 본격화되는 시기인 만큼 행정, 중간지원조직, 도시재생 전문가와의 연계를 통해 도시재생 거버넌스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다시, 꽃을 피우는 화수정원마을'이 인천시 26개 도시재생 뉴딜사업 가운데 처음으로 마무리됐다. 사진은 문화정원 비포 앤 애프터.
 "다시, 꽃을 피우는 화수정원마을"이 인천시 26개 도시재생 뉴딜사업 가운데 처음으로 마무리됐다. 사진은 문화정원 비포 앤 애프터.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