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5일 광주광역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가비전·국민통합위원회 광주비전회의에서 이낙연 공동위원장과 손을 들어 올리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5일 광주광역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가비전·국민통합위원회 광주비전회의에서 이낙연 공동위원장과 손을 들어 올리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정아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5일 선대위를 더욱 슬림화하고 지역과 현장에서 민심을 파악하고 조직을 다지는 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동시에 선거 과정에서 발생하는 잡음에는 제명, 출당을 비롯한 '원 스트라이크 아웃'을 경고하는 등 내부 기강 다잡기에 나섰다.

기존 선대위를 전면 해체한 국민의힘의 최근 극심한 내홍과 이재명 후보의 상대적 상승 흐름 속에 자칫 자만에 빠져 선거 동력이 약화할 가능성을 미리 경계하고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민주당 선대위 강훈식 전략기획본부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당은 좀 더 본격적인 혁신과 선대위 쇄신에 나서겠다"며 "선대위 인원 30%를 지역과 현장으로 파견해 시·도 선대위 조직 사업과 리스너 프로그램을 활성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 본부장은 "여의도에 천 명이 넘는다는 얘기가 숱하게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선거 캠프의 특징상 사람이 계속 붙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머리가 두꺼워지는 것이 아니고 팔·다리가 두꺼워지고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지난해 9월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전체회의에 참석한 민주당 선대위 강훈식 전략기획본부장(오른쪽).
 지난해 9월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전체회의에 참석한 민주당 선대위 강훈식 전략기획본부장(오른쪽).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강 본부장은 또 "일부 잡음이 있는 선대위나 실무자에 대해서는 '원 스트라이크 아웃' 제도를 도입할 계획"이라며 "선대위 제명 조치를 하거나, 당에 누가 되면 출당까지도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름과 사례를 밝히기는 적절치 않지만 문제 있는 인사 등에 대한 제보가 들어오고 있다"며 "단호하고 엄중히 대응하겠다는 의지로 읽어 달라"고 밝혔다.

대선 기여도를 오는 지방선거 공천에 반영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강 본부장은 "자신의 지방선거에 혈안이 되는 모습에 대한 지적이 있다"며 "기여도 평가를 대선 기여도 평가로 전면 개편, 읍·면·동별 득표율을 분석해 시·도 평균 득표율보다 웃도는 지역에는 공천을 보장하는 등 과감한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지지율 역전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지 않도록 내부를 단속하고, 현장에서 더욱 분전할 것을 요구하는 등 주마가편에 나선 것이다.

강 본부장은 이날 판세를 분석하면서도 안심할 상황은 아니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과거) 회고 투표에서 (미래) 전망 투표로 조금씩 전환되고 있다"며 "정권교체 요구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는 게 확인되고 있다. 더 나은 사회를 만들어달라는 요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우리 우세로 돌아선 것은 사실이지만 유권자는 마음을 정한 것이 아니라 우리와 상대 당의 태도, 후보의 자세와 능력 등을 관찰하는 시기"라고 했다.

또 "지금 대선과 가장 비슷했던 것은 2012년 대선"이라며 "그때 저희 당이 3.5∼4%포인트 정도 차이로 졌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강 본부장은 2030세대와 여성 지지율을 끌어올릴 방안에 대해서는 "몇 가지 공약이나 어필로 되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부족한 부분을 장기적으로 노력해서 채워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