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이 15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 3층 국체회의실에서 열린 전사.순직 군인 유가족 찾기를 위한 업무협약식에 참석하여 업무협약서에 서명후 주요내빈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이 15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 3층 국체회의실에서 열린 전사.순직 군인 유가족 찾기를 위한 업무협약식에 참석하여 업무협약서에 서명후 주요내빈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국가보훈처

관련사진보기

 
국가보훈처와 국방부, 국민권익위원회가 합동으로 가족에게 정확한 사망 이유조차 알리지 못한 채 전사·순직한 군인 2048명의 유가족을 찾아나선다. 이를 위해 관계기관 합동으로 '유가족 찾기 특별조사단'이 설치된다.

국가보훈처, 국방부, 국민권익위원회는 1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전사·순직 결정을 통보받지 못한 군인의 유가족을 찾기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번 업무 협약식에는 황기철 국가보훈처장, 서욱 국방부장관,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등 협약기관 장관이 참석했다.

또 이 자리에는 전사·순직을 통보받지 못하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 국민권익위에 고충민원을 신청한 유가족과 전사·순직한 전우들을 대신해 참석한 6·25참전유공자회 참전용사들이 함께 했다.

군(軍)은 1996~1997년 직권 재심의를 실시해 군 복무 중 사망한 군인 9,756명의 사망 구분을 전사·순직으로 변경하고, 1999년부터 2014년까지 유가족 찾기를 통해 7,000여명 이상의 전사·순직을 통보해왔다.

하지만 주소가 확인되지 않는 등의 이유로 2,048명의 유가족을 찾지 못했다. 이로 인해 국민권익위에 전사·순직 지연 통보에 대한 개선을 요구하는 고충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이에 국가보훈처, 국방부, 국민권익위는 제적등본과 주민등록표 등을 확인해 유가족을 찾고 이들을 국가유공자 유족으로 예우하기 위해서는 부처 간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한 상황으로 판단, 지난 3월부터 해결방안 마련을 위한 협의를 시작했다.

이와 같은 협의를 바탕으로 국가보훈처, 국방부, 국민권익위는 국민권익위에 '전사·순직 군인 유가족 찾기 특별조사단'을 설치하고 이를 합동으로 운영하는 업무협약을 15일 체결했다.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은 "전사·순직하신 분들의 유가족을 조속히 찾아낼 수 있도록 특별조사단의 활동에 국가보훈처도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며, 향후 유족이 확인된 분들은 국가유공자 등록심사를 신속히 진행하여 국가유공자 유족에 대한 예우와 지원이 하루빨리 제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유가족이 확인되지 않은 분들은 선제적으로 국가유공자법에 따라 직권으로 등록심사를 진행하여 기록‧관리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서욱 국방부장관은 "전사·순직 군인의 유가족을 찾아 오랜 상처를 위로하고 국가유공자 유족으로 예우하는 일이 더 이상은 지체되지 않도록 진심을 다해 특별조사단의 임무를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도 "마지막 한 분의 유가족까지 찾는 노력을 통해 미래세대가 참전용사들의 죽음이 헛되지 않았음을 기억하게 하고, 그 희생과 헌신에서 담대한 용기를 배워나가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