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과거 발언들로 논란을 빚은 노재승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이 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선대위원장직 사퇴 의사를 밝힌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과거 발언들로 논란을 빚은 노재승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이 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선대위원장직 사퇴 의사를 밝힌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과거 여러 부적절한 발언으로 사퇴 압박을 받아온 노재승 국민의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9일 오후 5시20분경 결국 사퇴했다. 형식은 자진사퇴. 이날 오전까지도 사퇴하지 않겠다고 공언할 정도로 잔류 의지가 강했던 노 위원장이 반나절만에 사퇴하게 된 데에는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의 의지가 작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노재승 "임태희, 당이 내게 빚을 진 것이라고 말했다"

노재승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사퇴를 결정하기 전 국민의힘 당사에서 '친 김종인' 인사로 분류되는 임태희 선대위 총괄상황본부장과 거취 문제를 논의한 걸로 확인됐다. 노 위원장은 사퇴 입장을 밝히기 위해 국회 소통관으로 이동하면서 <오마이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임태희 본부장께서 당의 사정을 말씀해줬다"라며 "그 말씀을 듣고 이해가 빠르게 돼 사퇴를 결심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임 본부장은) 당이 내게 빚을 진 것이라고 말씀해줬다"라며 "이번 기회에 과거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에 대해 비판 받고 다 털어낸 것이라고 생각한다. 세탁을 했으니 다음에 기회가 돼서 국회에 올 일이 있다면, 그땐 거리낄 게 없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사퇴를 앞둔 심경에 대해서 그는 "캠프 내에서 갑론을박이 있는데, (문제아로) 낙인찍혀서 윤석열 캠프에 어떤 도움이 되겠는가 생각해봤다"라며 "계속 자리를 지키는 건 내 명예를 찾기 위한 욕심이 아닐까 생각했다"라고 답했다.

오전 "당 결정이라면 사퇴" → 이준석·권성동 회동 "사퇴 안해" → 임태희 면담 후 "사퇴"
 
9일 오후 경기 파주시 통일동산 내 동화경모공원에서 열린 고 노태우 국가장 안장식에서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취토를 하고 있다.
 9일 오후 경기 파주시 통일동산 내 동화경모공원에서 열린 고 노태우 국가장 안장식에서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취토를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노재승 위원장은 9일 하루만 해도 사퇴와 관련한 입장을 여러 번 번복했다. 이날 오전 선대위 관계자가 노 위원장에게 사퇴를 권고했으나 거부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그는 <오마이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공식 사퇴 권고를 받은 적 없다"라면서도 "당의 결정이라면 사퇴를 받아들이겠다"라고 밝혔다.

이후 이준석 대표, 권성동 사무총장과 회동을 한 뒤엔 '사퇴하지 않겠다'고 입장을 바꿨다. 그는 다시 통화에서 "(이 대표와 권 사무총장이) 앞으로 '어떤 발언이 논란이 돼 사과할 일이 있으면 바로 사과하라'고 조언해줬다"라며 "정치권에 들어와서 욕먹는 사람이 많은데 그에 비하면 나는 딱밤 한 대 맞는 정도라고 생각한다. 잘 이겨내겠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같은날 오후 임태희 본부장과 면담을 한 뒤 최종적으로 사퇴를 결정했다. 노 위원장의 사퇴 발표가 있기 전, 노태우 안장식 참석을 위해 파주를 방문한 김종인 위원장은 노 위원장 영입 철회를 시사했다.

김 위원장은 취재진에게 "당에서 그 사람 하나뿐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과거 문제 때문에 소위 취소했던 사례가 있기 때문에 그 기준에서 처리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며 "그(함익병씨 사례)와 비슷한 형태로 처리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종인 위원장이 함익병씨 사례를 든 것은 선대위 인선에는 동일한 기준을 적용해야 한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이기도 하다. 김 위원장은 과거에도 선거 지휘봉을 잡을 때면 최우선적으로 '말조심'을 강조해왔다. 함익병씨 영입 철회에 이어 노재승 위원장 사퇴로 선대위와 당에 '쓸 데 없는 말로 표 깎아먹지 말라'는 메시지를 던진 효과를 노린 것으로 보인다.

이날 윤석열 후보는 국민의힘 당사에서 나와 취재진에게 "(노씨가) 사퇴를 했는데 뭐 긴말 할 것 있겠나"라고 말을 아꼈다.

댓글2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