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포함한 경상북도 간부회의가 8일 오전 열렸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포함한 경상북도 간부회의가 8일 오전 열렸다.
ⓒ 경상북도 제공

관련사진보기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7일 열린 간부회의에서 코로나19 재확산이 심상치 않다며 지난해와 같은 민생경제 위축이 발생하지 않도록 선제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이 지사는 민생살리기 특별본부 부본부장인 경제부지사 주관 하에 일자리경제실, 복지건강국을 중심으로 대응반을 재구성하고 민생과 방역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정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그러면서 "소상공인들 사이에서 위기를 호소하는 목소리가 곳곳에서 들려오고 있다"며 "올 한해 집중했던 '민생 기살리기'를 현재 상황에 맞게 정비해 추진하라"고 말했다.

경북도는 앞서 지난달 30일 '연말연시 민생현안'을 주제로 간부회의를 진행하고 여기서 도출된 5대 분야 13개 신규 과제를 이날 간부회의에서 공유했다.

이를 바탕으로 경제부지사가 중심이 되어 민생살리기 대책수립에 속도를 내고 도지사는 민생현안을 직접 챙기기로 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다시 지난해와 같은 민생경제 위기를 반복하지 않고 일상회복의 길로 나가기 위해서는 도민 스스로 조심하는 분위기가 필요하다"며 "민생경제 회복의 불씨가 꺼지지 않도록 내년에도 지방재정 신속 집행 등 필요한 정책들을 빠짐없이 챙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상북도는 지난 2월 '민생살리기 특별본부'를 구성해 장단기 종합대책으로 모두 53개 사업에 1조761억 원을 긴급 투입했다.

이어 이철우 지사 등이 '새바람 행복버스'를 타고 도내 23개 시·군을 방문해 현장의 애로사항을 듣고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그 결과 소비는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11% 상승했고 중소제조업 평균 가동률은 2.5% 상승했다. 또 수출 현황도 39.5억 불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8.9% 증가하는 등 모든 경제 지표가 상승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