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7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에서 열린 서울대학교 금융경제세미나 초청 강연회에 참석해 '청년살롱 이재명의 경제이야기' 경제정책 기조와 철학을 주제로 학생들에게 강연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7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에서 열린 서울대학교 금융경제세미나 초청 강연회에 참석해 "청년살롱 이재명의 경제이야기" 경제정책 기조와 철학을 주제로 학생들에게 강연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7일 "존경하는 박근혜 대통령님이라 했더니 진짜 존경하는 줄 알더라"라며 "표 얻으려고 존경하는 척 하려는 것 아니냐고 하는데 전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지난 3일 전북 전주를 방문했을 때 "우리 존경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라고 표현해 논란이 일었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대학교 금융경제세미나 초청 강연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자신의 "존경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 표현 논란을 두고 "말이라는 건 맥락이 있다"라며 "맥락을 무시한 게 진짜 문제"라고 했다. 이 후보는 "우리 국민들의 집단지성 수준을 무시하는 일"이라고도 했다.

이 후보는 앞서 지난 3일 "정치인들은 지지를 먹고 산다"라며 "우리 존경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께서 대통령 하시다가 힘들 때 서문시장을 갔다는 거 아닌가"라고 발언해 TK 표심에 구애하는 것 아니냐는 등 각종 정치적 해석을 낳았다.

이재명 후보의 정무실장을 맡고 있는 윤건영 민주당 의원은 7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자리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너무 과도하게 의미부여 할 필요가 있느냐라는 생각이 든다"라며 "이재명 후보가 (박 전 대통령을)존경하시겠나"라고 말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