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2월 7일 인천시 연수구 송도역에서 열린 '인천발 KTX 비전선포식'에서 박남춘 인천시장 등 내빈들이 선포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12월 7일 인천시 연수구 송도역에서 열린 "인천발 KTX 비전선포식"에서 박남춘 인천시장 등 내빈들이 선포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7일 오전 10시 30분 수인선 송도역 일원에서 '인천발(發) KTX 비전선포식'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박남춘 인천시장, 신은호 인천시의회 의장, 황성규 국토부 제2차관, 인천지역 국회의원, 고남석 연수구청장 및 연수구의회 의원들이 참석했다. 

정부의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된 인천발 KTX는 지난해 12월 착공했고, 2025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인천발 KTX는 기존 수인선을 활용해 송도역을 출발, 안산 초지역과 화성 어천역을 거쳐 경부고속철도에 연결하는 사업이다. 전체 투입 예산은 4238억 원.

2025년에 인천발 KTX가 개통되면 부산까지 2시간29분, 목포까지는 2시간10분이 소요될 예정이다. 인천을 기준으로 전국이 반나절 생활권 안으로 들어올 수 있다.

한편, 인천에서 강릉을 잇는 경강선의 월교~판교 구간도 지난 10월에 착공됐다. 이에 2027년이면 송도~강릉 간 KTX이음이 운행돼 1시간50분이면 인천에서 강릉까지 갈 수 있다.

박남춘 시장은 "인천시민의 염원이었던 인천발 KTX가 우리나라 최초의 열차가 개통된 지 120년 만인 지난해 12월 착공을 시작했다"면서 "철도의 역사가 시작된 인천이 전국을 하나로 잇고 대한민국과 전 세계를 잇는 교통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발 KTX는 기존 수인선을 활용해 송도역을 출발, 안산 초지역과 화성 어천역을 거쳐 경부고속철도에 연결하는 사업이다. 사진은 노선도.
 인천발 KTX는 기존 수인선을 활용해 송도역을 출발, 안산 초지역과 화성 어천역을 거쳐 경부고속철도에 연결하는 사업이다. 사진은 노선도.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