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9일 오전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민 선대위회의에서 참가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9일 오전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민 선대위회의에서 참가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9일 "앞으로 부동산 가격은 폭등이 아니라 폭락이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전세계적으로 유동성이 줄고 이자율이 오르고 있고, 실제 가격보다 상당히 많이 높은 상태로 가격이 형성돼있기 때문에 (부동산 가격의) 급격한 하락이 오히려 경제에 충격을 주지 않을까 걱정해야 될 상황이 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오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D-100 전국민 선거대책위원회 행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부동산 문제를 해결해달라'는 한 시민의 쪽지를 읽은 뒤 "부동산 문제는 국민들이 민주당에 실망을 표한 제일 큰 이유 중 하나"라면서 "물론 노력했겠지만, 정치는 무한 책임을 지는 것"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누가 발목을 잡았다는 건 이유가 되지 않는다. 세계 경제 상황이 그렇다는 것도 이유가 되지 않는다"면서 "이유는 오로지 우리가 부족했고 필요한 일들을 다하지 못했고, 국민들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했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다음 이재명 정부는 부동산 문제로 국민들이 고통 받지 않게 할 것"이라며 "시장에서 합리적 공급과 수요에 의해 결정된 가격은 억압할 필요가 없고, 존중하면 된다"고 피력했다. 이 후보는 "누군가는 특정 위치에 특정 건물을 아주 높은 가격을 줘서라도 사고 싶은 사람이 있다"라며 "인정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집값 폭등이 아닌 집값 폭락을 전망했다. 이 후보는 "앞으로 사실 저는 부동산 가격 폭등이 아니라 폭락이 걱정된다"라며 "전세계적으로 유동성이 줄어들고 있고 또 이자율이 올라가고 있기 때문에, 그리고 실제보다 상당히 높은 상태로 가격이 형성돼있기 때문에 급격한 하락이 오히려 경제에 충격을 주지 않을까 걱정해야 될 상황이 올 것으로 본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다만 "그러나 지금 당장은 집값이 계속 상승 추세이기 때문에 그 원인을 찾아내서 대책을 만들겠다"며 "불안해서 사는 공포수요를 통제하면 되고 또 '집을 사놓으니 돈이 되더라'는 것들을 없애야 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또 "전세계적 추세를 따라 거래세를 낮추고 보유세를 올려 부동산 투기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수 있다"라며 "금융 혜택은, 실수요자에겐 늘리고 실수요자가 아닌 투기 수요자에 대해선 제한하면 된다"고 말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