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또 한 번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를 향해 편지를 썼다. 이번에는 '5.18과 사과'가 주제다.

이재명 후보는 3일 페이스북에 "윤석열 후보가 경선이 끝나면 (전두환씨 옹호 발언과 '개 사과' 논란) 사과차 광주를 찾겠다고 한다"며 "면피용 정치 행보라며 분노하는 분들도 많겠지만, 윤 후보가 사과하겠다고 마음 먹은 건 잘한 일"이라고 두둔했다. 그는 "누구든 잘못을 할 수 있다"며 "그럴 때 사과를 하고 용서를 비는 것은 당연하고 바람직하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충고'도 빠뜨리지 않았다. 이 후보는 "그러나 역시 중요한 것은 진정성"이라며 "행동이 뒷받침되지 않는 사과는 진정성을 의심받기 마련"이라고 전제했다. 이어 "윤석열 후보의 전두환 옹호 발언 사과도 마찬가지"라며 "말로 사과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사과가 진정성을 가지려면 그에 걸맞은 행동이 뒤따라야 한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김진태 '이재명 비리 국민검증 특위' 위원장이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이재명 비리 국민검증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김진태 "이재명 비리 국민검증 특위" 위원장이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이재명 비리 국민검증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후보는 "윤석열 후보가 몸담고 있는 국민의힘에는 이른바 '5.18 망언 3인방'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가 존재한다"며 "이들은 (당의) 경징계만 받았을 뿐"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심지어 김진태 전 의원은 이번 대선에서 국힘당 (이재명 비리) 국민검증특별위원회 위원장직을 맡았다"며 "이런 분을 요직에 앉혀 두고 말로 때우는 사과가 광주시민께 진정성 있게 다가갈 수 있겠냐"고 의문을 표시했다.

이 후보는 "정치는 말보다 실천"이라며 "우리 국민은 학살자 전두환을 잊지 않았고, 윤석열 후보가 전씨를 옹호했던 발언도 용서가 안 된다"고 비판했다. 또 "일말의 진정성을 가지려면 윤 후보 본인을 포함해 국민의힘 전·현직 5.18 망언 인사들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가 선행돼야 하지 않겠냐"고 덧붙였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