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11월 3일 경남교육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11월 3일 경남교육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아직 남아 있는 역사파괴 범죄자들에 대한 준엄한 역사의 심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박종훈 교육감의 책임 있는 자세를 요구한다."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이 '노태우 국가장 장례위원' 참여에 대해 민주노총 경남본부가 이같이 밝혔다.

이순일 경남참교육동지회장, 조형래 민주노총 경남본부장, 진창근 금속노조 경남지부 부지부장, 노창섭 정의당 경남도당 위원장, 조용병 민주노총(경남)일반노조 위원장, 노경석 전교조 경남지부장, 조창종 공무원노조 경남본부장은 3일 경남교육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망한 노태우씨에 대해,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그의 죽음으로 말미암아 더는 사죄를 요구할 수도 받을 수도 없는 상실감에 빠져 있을 모든 분들에게 먼저 위로의 마음을 전하며, 사후의 세계가 있다면 그곳에 가서라도 이생에서 다 청산하지 못한 죗값을 단단히 치러야 할 것"이라고 했다.

정부의 '국가장' 결정에 대해,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더욱 기가 찰 일은 노태우씨에 대한 국가장 결정이었다"며 "전직 대통령으로도 불리지 못하는 범죄자에게 '과는 있으나 공도 있다'는 정치적인 수사로 개인에게 이승을 떠나는 마지막 예우를 보장했다. 이 결정의 배후는 한마디로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 등 정치 일정에 대한 정치적 배려였다"고 했다.

이어 "정부의 노태우 씨에 대한 국가장 결정으로 그와 공범 아니 모든 범죄의 주범 격인 전두환에게 헛된 꿈을 꿀 수 있게 했다는 지적에 대해 '아니다'라고 단언할 수 없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박 교육감의 장례위원 참여에 대해,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아직 영면하지 못한 열사들의 희생이 있었고, 지금도 고통받는 피해자가 생존해 있는 상황에서 국가장 결정에 반대는커녕 장례위원으로 참가한 경상남도의 교육 수장은 자신의 행보를 돌아보길 바란다"고 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지금이라도 박종훈 교육감은 헌정을 유린했던 노동자·민중 탄압의 범죄자 노태우씨 장례위원이라는 딱지를 반납하고 열사와 희생자들, 교육 현장의 노동자와 학생들에게 사과하기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노태우씨에 대한 국가장을 결정하고 참가한 문재인 정부 및 경남 교육감에 대한 비판과 규탄의 입장과 더불어 아직 남아 있는 역사파괴 범죄자들에 대한 준엄한 역사의 심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그들로 인해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고 범죄를 단죄하고 범죄자를 심판대에 세우는 역사 바로잡기에 모든 노동자·민중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했다.

또 이들은 "박종훈 교육감은 가진 자들에 의해 그들끼리 범죄를 저지르고도 처벌받지 않는 반역의 역사가 아니라 모든 문물을 창조하는 노동자, 민중의 발걸음을 가르쳐야 할 교육공동체 본연의 역할과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