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9일 오전 서울광장에 고 노태우씨 국가장 합동분향소가 마련되어 있다.
 29일 오전 서울광장에 고 노태우씨 국가장 합동분향소가 마련되어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영결식이 30일 오전 11시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평화의광장에서 국가장으로 거행된다.

영결식에는 장례위원장인 김부겸 국무총리, 장례집행위원장인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을 비롯해 유족과 친지, 장례위원회 위원, 국가 주요 인사, 주한외교단 등 50명 이하의 인원이 참석해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길을 배웅한다.

정부는 검소한 장례를 희망한 고인의 뜻과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영결식 참석 인원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대신 TV와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된다.

발인은 오전 9시 빈소인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된다.

고인의 유해는 곧바로 노 전 대통령이 별세 직전까지 머물렀던 서대문구 연희동으로 이동한다. 9시30분부터 30분간 자택 앞에서 유족 중심으로 노제(路祭)를 치른다.

이어 운구가 송파구 올림픽공원 평화의광장으로 이동하면, 1시간가량 영결식이 진행된다.

손범수 아나운서가 사회를 본다. 추도사는 노재봉 전 국무총리가 맡았다.

가수 인순이 씨와 테너 임웅균 씨가 88서울올림픽 주제가인 '손에 손잡고'를 추모곡으로 부른다. '손에 손잡고'는 고인이 성공적인 개최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 88서울올림픽의 공식주제가다.

국가장인 만큼 불교, 기독교, 천주교, 원불교 등 4대 종교 의식을 통해 넋을 기린다.

영결식이 끝난 뒤에는 오후 1시 50분께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 절차가 진행되며 오후 4시 30분께 파주 검단사에 고인의 유해가 임시 안치된다.

이는 장지 협의가 늦어진 데 따른 것으로, 유족들은 묘역 조성 후 파주 통일동산 인근에 다시 안장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한편, 서울대병원에서 연희동을 지나 올림픽공원까지 구간, 올림픽공원에서 서울추모공원을 거쳐 파주 검단사까지 구간은 각각 오전과 오후에 운구행렬 통과에 맞춰 순차적으로 교통이 통제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