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했던 전과 35번 성범죄자 김아무개(62)씨가 진주시 반성역에 내렸다.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했던 전과 35번 성범죄자 김아무개(62)씨가 진주시 반성역에 내렸다.
ⓒ 경남경찰청

관련사진보기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했던 전과 35번 성범죄자 김아무개(62)씨가 경남 함양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함양경찰서는 28일 오후 2시 35분경 함양읍 노상에서 김씨를 붙잡았다고 밝혔다.

함양경찰서 관계자는 "경찰이 추적을 했고, 경찰관 4명이 달려들어 김씨를 체포했으며, 체포 과정에서 특별한 행동은 없었다"고 했다.

김씨는 27일 낮 12시 26분경 전남 보성군 벌교역에서 무궁화호 기차를 탄 뒤 이날 오후 2시 11분경 진주 반성역에 내린 것으로 경찰 조사에서 확인되었다.

경찰은 이날 저녁 반성역 CCTV를 통해 김씨가 하차한 모습을 확인한 뒤 곧바로 수색에 들어갔다.

반성역 CCTV에 찍힌 김씨는 순천에서 도주할 당시 입었던 옷차림 그대로였고, 마스크를 쓰고 안경을 착용하고 있었다.

김씨는 미성년자에게 성범죄를 저지르는 등 전과 35범으로, 법무부는 '재범 고위험자'로 분류해 집중 관리 감독을 해왔다.

김씨는 지난 25일 오전 10시경 창원보호관찰소에 출석했다가 외출제한 시간인 이날 오후 10시까지 거주지인 경남 창녕으로 복귀하지 않았다. 이에 창원보호관찰소는 26일 오후 2차 범죄 우려 등을 고려해 공개 수배했다.

김씨는 경찰과 법무부가 추격하자 대구 달성군에서 경북 고령군과 경남 합천군, 전북 남원시, 전남 순천시, 경남 진주시에 이어 함양으로 돌아다닌 것으로 파악된다.

함양경찰서 관계자는 "김씨는 법무부로 이관된다"고 밝혔다.

태그:#전자발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