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부겸 국무총리가 19일 세종 다솜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9일 세종 다솜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관련사진보기

 
김부겸 국무총리는 "일상회복 과정에서 감염 위험도가 높은 시설을 중심으로 '접종증명·음성확인제'가 도입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일상회복지원위원회에서 이같이 밝힌 뒤 "감염위험이 한층 줄어든 접종완료자의 일상회복을 적극 지원하고, 미접종자를 보호하기 위한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김 총리는 특히 "우리 공동체의 안전을 지켜내기 위해 불가피한 선택인 만큼, 다소 불편한 점이 있더라도 국민 여러분이 이해하시고 협조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그간 분과위원회 등에서 논의된 결과를 바탕으로 대안을 도출한다. 이어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 최종안을 오는 29일 중대본에서 확정한 후 발표할 예정이다.

김 총리는 "정부는 예방접종의 효과와 안전성에 대해 국민들께 충분히 설명 드리고, 이상반응에 대한 걱정을 덜어드림으로써 백신 접종률이 더욱 높아지도록 하겠다"면서 "고위험군부터 일반국민까지 추가접종을 신속히 진행하여 우리 사회가 코로나로부터 더욱 안전해지고, 일상회복이 더욱 가속화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정부는 최악의 상황까지 염두에 두고 '비상 대응체계'를 확고히 구축하겠다"면서 "무증상·경증 환자는 재택치료를 원칙으로 하되, 중증환자·사망자 급증 등 최악의 상황을 가정하고 충분한 병상과 의료 인력을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