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7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오찬 회동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7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오찬 회동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27일 이재명 캠프 선대위 명예선대위원장으로 임명됐다. 명예선대위원장은 상임선대위원장과 공동선대위원장 사이의 직책이다. 추 전 장관이 경선기간 내내 강조한 '사회대전환'은 후보 직속 '사회대전환 위원회' 창설로 반영됐다. 해당 위원회 위원장도 추 전 장관이 직접 맡을 가능성이 크다.

이재명 후보와 추 전 장관은 27일 오후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회동한 뒤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추 전 장관 측 강희용 정무실장은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정부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위해 정중한 요청이 있었고, 추 전 장관은 선대위 명예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강 실장은 또 "후보 직속 사회대전환 위원회를 구성키로 했다"라며 "추 전 장관이 아마 사회대전환 위원회 위원장을 맡게 될 것 같다"고 전했다.

'명예선대위원장' 직책은 중진 다수가 맡을 것으로 예상되는 '공동선대위원장'보다는 높고, 송영길 대표 등이 예정된 '상임선대위원장'보단 아래라는 것이 양측의 설명이다. 이재명 후보 측 박찬대 수석대변인은 "명예선대위원장은 상임선대위원장과 공동선대위원장의 사이에 위치한다"라고 했다. 강희용 실장은 "상임고문과 공동선대위원장 제안도 있었지만, 추 전 장관이 어떤 자리든 마다 않고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회동한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총리는 선대위 상임고문직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이름만 올려놓는 통상의 공동선대위원장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가 강했다"는 게 이번 인선에 대한 추 전 장관 측의 설명이다. 추 전 장관 측 인사는 "추 전 장관이 사회대전환 위원회도 실질적으로 운영하고 활동하겠다는 생각이 강하다"고도 했다.

2시간 회동서 '개혁' 강조한 추미애... 이재명 측 "박용진도 만날 것"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7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오찬 회동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7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오찬 회동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날 이재명 후보와 추미애 전 장관의 회동은 약 2시간 정도 진행됐다. 예정시간을 한 시간이나 훌쩍 넘긴 것이다.

이 자리에서도 추 전 장관은 '사회 대전환'을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은 "자화자찬 같지만 제가 참여를 안 했으면 개혁을 실종시킬 뻔했구나 하는 생각도 한다"라며 "이번 대선은 대전환의 세상에서 어떤 토대를 밟느냐가 과제다. 개혁 저항 세력을 뛰어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 후보는 추 전 장관에게 "이낙연 전 대표가 말씀하신 것처럼 단순히 '원팀'이 아니라 '드림팀'이 되도록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이 후보는 "박용진 후보가 경선에서 한 여러 말 중에 제일 중요한 것이 '운동장을 넓게 쓴다'였다. 그런 측면에서 선대위 구성을 할 것"이라고도 했다. 추 전 장관은 "드림팀의 드림이 '꿈'이란 뜻도 있지만 '드린다', '봉사한다'의 의미도 있다. 드리는 자세의 팀을 함께 만들자"고 화답했다.

추 전 장관이 최근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이 후보가 국감에서 잘 설명해 지지자들이 믿음이 생겼다"고 추켜 올리자, 이 후보가 "앞으로 더 심한 일들이 생길 텐데, 장관님이 많이 도와주시라"고 답하기도 했다.

이재명 캠프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 통화에서 "과거 추윤 갈등 때와 달리 이번 대선경선 과정에서 추 전 장관이 상당 부분 옳았다는 여론이 일었고, 토론회에서 이재명 후보와의 '케미'도 보여줬다"라며 "당대표까지 지낸 중진으로서 추 전 장관이 후보와 당을 연결하는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재명 후보는 지난 24일 이낙연 전 대표,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전 총리 등을 차례로 만나며 '원팀' 달성에 주력하고 있다. 박찬대 수석대변인은 "일정이 조율되는 대로 박용진 후보도 만날 것"이라고 했다.

댓글3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