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부겸 국무총리가 19일 세종 다솜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9일 세종 다솜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관련사진보기

 
김부겸 국무총리는 "일상회복 지원위원회의 심도깊은 논의를 거쳐, '접종증명‧음성확인제'를 다음 달부터 시행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뒤 "하지만, 정부는 이 제도가 미접종자들을 차별하거나, 건강상의 이유로 백신접종을 못하고 계신 분들에게 불이익을 주어서는 안된다는 점을 분명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어 "다양한 의견을 충분히 듣고, 공동체 전체의 일상회복을 촉진하는 방향으로 균형감 있게 제도를 설계하고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또 "이른 시기에 접종을 완료하여 면역력이 점점 떨어지고 있는 국민들을 위한 추가접종도 신속히 추진해야 하겠다"면서 "이미, 고위험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 면역저하자, 그리고 접종을 일찍 시작한 75세 이상 어르신 등을 대상으로 추가접종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총리는 "148만여 명에 달하는 얀센백신 접종자를 포함한, 일반국민들의 추가접종 계획도 신속히 수립하겠다"면서 "질병청은 전문가 의견 등을 충분히 수렴하여 계획을 조속히 발표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