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상북도와 독도재단은 25일 이철우 경북도지사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독립운동기념관에서 독도의 날 기념식을 갖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경상북도와 독도재단은 25일 이철우 경북도지사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독립운동기념관에서 독도의 날 기념식을 갖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 경상북도 제공

관련사진보기

 
경상북도가 10월 25일 독도의 날을 맞아 경북독립운동기념관에서 독도수호 결의대회를 갖고 독도 영유권 수호를 천명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비롯해 독도단체 회원 등 50여 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당초 독도에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독도 인근에서 발생한 어선 전복 사고로 인해 경북독립운동기념관으로 변경됐다.

결의대회는 고종황제 복장을 한 재현배우가 대한제국 칙령 제41호를 낭독하는 이벤트를 시작으로 대형 태극기에 참가자 서명 퍼포먼스, 이철우 지사의 독도수호 결의문 발표, 독도는 대한민국 땅 구호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선조들의 고귀한 호국의지와 희생정신으로 지켜온 독도를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대한민국 영토임을 다시 한 번 되새기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 일본의 독도 도발에 적극 대응해 평화의 섬으로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독도의 날은 지난 2008년 시민단체인 독도수호대가 처음으로 10월 25일을 기념일로 정한 이후 시민단체와 경북도 등이 기념행사를 열고 있다.

이날을 독도의 날로 정한 것은 고종황제가 1900년 10월 25일 대한제국칙령 제41호를 통해 독도를 대한제국 관할구역으로 포함하도록 명시한 날이기 때문이다.

독도의 날은 국가기념일이 아닌 민간단체가 정해 기념하고 있지만 국가기념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김병욱 국민의힘 국회의원은 지난 13일 독도의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자는 내용을 담은 '독도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정영길 경북도의원도 지난 17일 경북도의회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독도의 날을 정하는 것은 일본의 침략에 대한 대응이 아니라 대한민국 주권 수호의 문제"라며 "정부는 민간사회단체나 지자체에 미루지 말고 독도의 날 지정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본 시마네현 의회가 지난 2005년 3월 16일 이른바 '죽도의 날'을 조례로 제정한 이후 2006년부터 매년 2월 22일 기념행사를 개최하자 독도를 관할하는 경상북도는 2005년 조례를 만들어 해마다 10월을 독도의 달로 지정해 기념하고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