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 후 첫 국정감사를 받게 된 김진욱 처장이 "(고발사주) 의혹이 의혹대로 인정이 된다면 누가 봐도 우리나라 헌정질서에 (문제가 되는) 중대한 사건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고발사주 의혹을 "국기문란"으로 규정했고, 국민의힘은 해당 사건을 수사 중인 공수처를 행해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김 처장은 12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핵심 의혹이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이고 공수처가 관할하는 사건이므로 떠밀려서 수사하는 것보다 선제적으로 증거를 확보하는 게 맞다고 생각해 수사에 빨리 착수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사건의 수사가 길어지고 있는데 선거에 영향을 주려는 것 아니냐'는 국민의힘 의원들의 지적엔 "선거에 영향이 없도록, 대의민주주의의 작동에 영향이 없도록 하겠다"라고 답했다.

 여 "국기문란" - 야 "선거 영향"

여야 의원들은 공수처가 수사 중인 고발사주 의혹을 놓고 날을 세웠다.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공개된 김웅 의원과 조성은씨의 녹취록을 보면 단순히 우발적인 사건이 아니라 시나리오가 있는 사건으로 보인다"라며 "이 시나리오의 전모를 철저히 규명해줄 것인지, 또 이 사건의 의미와 관련해 헌법수호의 의지를 갖고 있는지 김 처장의 이야기를 듣고 싶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피고발인 손준성은 사실관계를 전면 부인하고 있고 김웅 의원은 기억이 안 난다고 하고 있으며 윤석열 후보도 연루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라며 "(그들의 말에 따르면) 언론에 나왔던 건 전부 오보 아닌가. 공수처에서 국민들의 알권리를 위해 중간 수사상황을 예외적으로 공표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같은 당 송기헌 의원도 "(서울중앙지검이) 손준성 외 다른 검사 2명도 (공수처에) 이첩한 것을 보면 한 사람 개인의 사건이 아니고 검찰의 조직적 사건이란 생각이 든다"라며 "철저히 인지하고 철저히 수사해 잘 대응해주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반면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은 "(김 처장이)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지난 9월 14일 이 자리에서 '최대한 빨리 끝내는 게 선거에 영향을 줄이는 것'이라고 발언했다"라며 "이러한 말과 달리 이 사건을 질질 끌어서 선거에 영향을 끼치려는 마음을 먹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 대선 경선이 끝나기 전까지 해야 선거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 아닌가"라며 "3일 만에 광속도로 입건하고 광속도로 압수수색을 진행해놓고 (수사를 마무리하지 않고 있는데) 제가 봤을 땐 선거까지 끌고 가려는 의도로 보인다"라고 덧붙였다.

같은 당 권성동 의원도 "국민들은 소위 고발사주 사건보다 대장동 사건에 서, 너배 관심이 높다. 그런데 공수처의 가장 많은 인력이 고발사주 사건에 투입돼 있다"라며 "(또한) 신속하게 착수해 신속하게 끝내겠다고 했는데 언제쯤 끝내겠다는 건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처장은 "날짜를 박아서 말씀드릴 순 없으나 최대한 빨리 마무리하겠다"라며 "(선거에 영향을 미친다는 말은) 오해다. 우려가 있다는 말 유념하겠다"라고 답변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