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무면허 운전·경찰관 폭행 등 혐의로 입건된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아들인 래퍼 장용준(노엘)이 30일 오후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 "무면허·경찰 폭행" 장용준(래퍼 노엘) 경찰 출석 무면허 운전·경찰관 폭행 등 혐의로 입건된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아들인 래퍼 장용준(노엘)이 30일 오후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음주측정 거부 등으로 물의를 빚은 래퍼 장용준(노엘)씨가 구속된다. 

12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 서울중앙지법(문성관 영장전담부장판사)은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장씨의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 1일 도로교통법상 음주측정거부·무면허운전·재물손괴, 형법상 상해·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를 받는 장씨를 구속해달라고 요청했고, 서울중앙지검은 7일 장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장씨는 통상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해 불구속 이유를 소명하는 다른 피의자들과 달리 이날 법정에 나오지 않았다. 장씨는 변호인을 통해 "많은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 저의 잘못에 대한 죗값을 달게 받겠다"라며 "사죄하는 마음으로 영장실질심사는 포기하겠다. 정말 잘못했다"라고 전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인 장씨는 지난달 18일 오후 10시 30분께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서 무면허로 벤츠 차량을 몰다 접촉사고를 낸 뒤 음주측정 및 신원확인을 거부하고 경찰관의 머리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장씨는 2019년 9월 낸 음주 교통사고로 이미 집행유예 상태였다. 당시 그는 음주운전 중 사고를 내고 운전자를 바꿔치기해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었다.

한편 이 사건이 발생한 후 장제원 의원은 맡고 있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캠프의 종합상황실장직에서 사퇴했다. 그러면서 SNS를 통해 "자식을 잘못 키운 아비의 죄를 깊이 반성하며 자숙의 시간을 가지겠다"라며 "죄를 진 못난 아들이지만 그동안 하지 못했던 아버지로서의 역할도 충실히 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