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부겸 국무총리가 9월 28일 세종 다솜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9월 28일 세종 다솜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관련사진보기

 
김부겸 국무총리는 '백신 패스'와 관련한 또다른 차별 논란에 대해 "접종 완료자의 일상 회복을 적극 지원하는 방향으로 제도가 설계되어야 하지만, 미접종자에 대한 또 다른 차별이나 소외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10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뒤 "일상회복 지원위원회에서 충분한 의견수렴과 사회적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관계부처에서는 미리미리 대안을 준비해 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4차 유행 과정에서 확진된 사례의 92%가 백신접종을 받지 않았거나, 접종을 완료하지 못한 환자들이다.

이와 관련, 김 총리는 "현재로서는 백신이 가장 유효한 방역수단이라는 것을 방증해주고 있다"면서 "여러 가지 사정으로 아직 백신을 맞지 못한 분들에게, 10월 18일 부터는 언제든지 접종받을 수 있는 기회가 부여되기에 적극적인 예방접종 참여를 거듭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오늘(5일)부터 시작되는 청소년 예방접종 예약과 관련, "최근 학교 안팎에서 학생 확진자가 부쩍 늘고 있어, 자녀들의 백신접종 여부를 두고 부모님들의 고심이 크실 것"이라면서 "정부는 부모님들께서 현명한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이어 "예방접종의 효과는 분명하고, 미국 등 해외 여러 나라에서도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접종이 시행되고 있다"면서 "의료계에서도, 기저질환이 있는 청소년이나, 고위험군 가족과 함께 생활하는 청소년에게 접종을 적극 권고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