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고발 사주 의혹에 관여한 정황이 확인됐다는 검찰 발표와 관련해 "이것은 누가 보더라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전공감이나 지시 없이 본인 스스로 할 동기가 하나도 없다"라며 "윤 전 총장이 승계적 공모, 공동정범의 의심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전 총장과 상관 없이 손준성 검사가 무슨 동기로, 돈을 받거나 이익이 온 것도 아닌데 자기를 변론하는 것도 아니고 철저하게 윤 전 총장 장모나 부인의 개인 변론을 위한 고발을 (사주)했겠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송 대표는 "손준성 검사 같이 머리 좋은 젊은 검사가 이러한 행위가 범죄행위라는 걸 몰랐을 리 없다"라며 "윤 전 총장의 사전 공감이나 지시 없이는, 손 검사가 자신이 검찰직에서 쫓겨날 건 물론이고 구속될 수 있는 국기문란 범죄행위를 본인 스스로의 판단으로 해야 했을 동기와 이유가 하나도 없는 것"이라고 했다.

송 대표는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이)사전에 알았든 사후에 보고를 받았든 이것은 승계적 공모, 공동 정범의 의심을 받을 수밖에 없다"라며 윤 전 총장을 정조준했다. 송 대표는 "공수처에 이첩해 공수처가 수사를 시작하게 됐다"라며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