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현안 관련 긴급보고에서 '대장동 개발 의혹 특검'과 언론중재법 협상 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현안 관련 긴급보고에서 "대장동 개발 의혹 특검"과 언론중재법 협상 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의 막말 대잔치에 섬뜩함을 느낀다. 많은 국민이 유력 대선주자라는 사람이 퍼붓는 막말에 불안감을 느낄 거라고 생각한다."

국민의힘이 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원 퇴직금 수령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시인한 것을 두고 이재명 후보의 지적이 이어지자 국민의힘 지도부 역시 강도 높은 표현을 써가며 민감하게 반응했다.

김 원내대표는 29일 긴급현안보고에서 "최근 이 후보의 언행을 보면 이미 자신이 대통령이 다 된 것 같은 모습을 볼 수 있다. 그야말로 기고만장하고, 국민 앞에서 오만불손하다"며 "그러잖아도 이 후보는 형수에게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퍼부어 국민의 걱정을 사고 있는데, 평상시 언행이 드러나고 있는 듯하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후보는 제1야당 당명을 가지고 조롱하고, 원내대표를 향해선 남극에 있는 섬에 위리안치하라 했는데, 참 어이가 없다"라며 "대통령 되겠다는 분이 폭군의 행태를 벌써 드러내고 있다. 정상적인 지도자가 아니라 평범한 범인이라 해도 함부로 말하기는 어렵다. 먼저 인성과 개념부터 챙겨야 할 것 같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막말을 계속하면서 두려움을 불러일으키는 방식으로 자신에 대한 여러 비판 언론 보도를 잠재우려는 모습을 보이고, 특검을 얘기하면 꼬리를 감춘다"며 "더 이상 회피하지 말고 이제는 특검을 받아야 할 것을 민주당에 다시 촉구한다.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라는 사실을 확인하는 결과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재명 "곽상도 아들 50억 수령 알면서 '이재명이 몸통' 거짓말로 국민 속여"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중앙보훈회관에서 열린 개발이익 환수제도의 문제와 개선방안에 대한 긴급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중앙보훈회관에서 열린 개발이익 환수제도의 문제와 개선방안에 대한 긴급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중앙보훈회관에서 열린 '개발이익 환수제도 문제와 개선방안에 대한 긴급 토론회'에서 "(김 원내대표는) 곽상도의 자녀가 (화천대유자산관리에서) 250만 원의 월급을 받다 6년 근무했다고 퇴직금 명목으로 50억 원을 받았는데, 이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으면서 '이재명이 몸통이다' '이재명이 부패의 근원이다' 거짓말까지 해서 국민을 속였다"며 "저에 대한 범죄 행위에 해당하기 때문에 김 원내대표에게는 봉고파직에 더해 남극 쪽에 있는 섬으로 위리안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위리안치는 중죄인에 대한 조선시대 유배형 중 하나로, 대장동 의혹 초기부터 자신을 집중 공격해온 야권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이다. 

이 후보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서도 "이미 50억 원을 받기로 한 사람이 여러 명 있다는 사실을 한참 전에 알고도 지금까지 숨기고 있는 걸 보면 그게 야권 인사들 같다"며 "그런데 이걸 다 숨기면서 국민에 모른 척하고, '몸통은 이재명, 이재명이 다 설계하고 다 이재명이 만든 거야' 이렇게 얘기한, 국민을 속인 죄를 물어 봉고파직하도록 하겠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만물 창조설'을 믿는 국민의힘 지도부, 국민의힘 후보들도 정신 차리길 바란다. 국민이 그렇게 어리석지 않다는 점을 알고 겸허하게, 정말로 국민을 대우하고 진실 앞에 겸손해지길 부탁이 아니고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런 이 후보의 발언이 담긴 기사를 링크한 뒤 "난사를 시작했군요. 대장동 설계자를 자처하더니 마음이 급해졌나 보다"라며 "이 지사가 입이 험한 것은 주지의 사실인데 저는 비례의 원칙으로만 대응하겠다. 저는 이 지사의 추악한 가면을 확 찢어놓겠다"라고 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29일 오전 경기 성남시 판교대장동 개발 특혜의혹 진상조사를 위해 판교대장동 일대를 방문해, 원주민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29일 오전 경기 성남시 판교대장동 개발 특혜의혹 진상조사를 위해 판교대장동 일대를 방문해, 원주민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댓글3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경제부 기자입니다. 010-9403-784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