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왼쪽부터 국민의힘 유승민, 윤석열, 홍준표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9월 28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대선 경선 예비후보자 4차 방송토론회에서 방송 준비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힘 유승민, 윤석열, 홍준표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9월 28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대선 경선 예비후보자 4차 방송토론회에서 방송 준비를 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아무리 급매라도 31억 원이 넘는 주택을 19억 원에 매도했다는 건 상식적이지 않다. 다운계약서 의혹이 괜히 나온 게 아니다."

화천대유자산관리의 대주주 김만배씨의 누나이자 화천대유 자회사격인 천화동인 3호 사내이사 김명옥씨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 양친이 거주했던 자택을 매입했던 것으로 드러나면서 유승민·홍준표 후보가 의문을 제기했다. 

유승민 "급매물을 딱 그때 김만배 누나가... 우연의 일치가 왜 둘 사이서 일어났나"

유승민 캠프는 29일 논평을 내 "윤석열 후보 부친 소유였던 서울 연희동 대지 314.4제곱미터, 2층 주택을 화천대유의 대주주 김만배의 친누나 김명옥이 2019년 4월 30일 매수했다"며 "김만배는 법조 출입기자 출신으로, 화천대유에 법조 카르텔을 만든 장본인이다. 김만배는 권순일 전 대법관, 박영수 전 특검, 김수남 전 검찰총장 등을 화천대유의 고문으로 위촉한 자"라고 설명했다.

이어 "누나 김명옥은 화천대유의 자회사 천화동인3호 소유주다. 김만배와 김명옥은 남매 사이일 뿐만 아니라 동업관계인 것"이라며 "그런 김명옥이 왜 하필 2019년 4월 말 서울중앙지검장이자 차기 유력 검찰총장 후보였던 윤 후보 부친의 단독주택을 매수했을까? 윤 후보 측 변명대로 '부친의 고관절 부상으로 급매물'로 내놓은 집을 딱 그때 김만배의 누나가 샀다니 이런 우연의 일치가 왜 하필 김만배와 윤 후보 사이에서 일어났을까"라고 의구심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우리 캠프는 지난 27일 윤 후보와 윤석열 캠프가 화천대유 비리 의혹에 대한 발언과 논평이 다른 유력 경쟁자들에 비해 너무 적다고 비판한 적이 있다"며 "그 이유가 윤 후보 본인이 화천대유 김만배 법조 카르텔의 동조자이기 때문은 아닐까"라고 지적했다. 

홍준표 "유력 검찰총장 후보 부친 집도 사주는 이상한 행각... 반드시 특검해야"

홍준표 후보도 29일 페이스북에서 "대장동 비리 주범들의 검은 손길은 자신들의 불법비리를 방패막이하려는 시도를 곳곳에서 자행했다. 관할 검사장 출신, 검찰총장 출신, 특검 검사 출신, 민정수석 출신에 이어 이재명 피고인을 재판 중이던 대법관에까지 손을 뻗치고, 유력한 검찰총장 후보의 부친 집도 사주는 이상한 행각의 연속이다. 반드시 특검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썩어 문드러진 대한민국 법조 부패 카르텔은 특검이 아니고선 밝힐 수가 없다. '이재명 게이트'에서 '법조비리 게이트'로 확대하면서 한국 대선판을 뒤흔들고 있는 대장동 개발비리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덮으려고만 하지 말고 특검받아야 한다"며 "민주당에 촉구한다. 조속히 특검을 수용하라. 무슨 일만 생기면 득달같이 입장을 발표하던 문재인 대통령의 침묵도 괴이하다. 대통령이 특검 수용 촉구 발표라도 빨리하라. 그렇게 하지 않으면 '비리 은폐' 대통령으로 끝이 난다"고 요구했다. 

원희룡 후보는 2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뒤에 거래가 있었다면 큰 사건이지만 그게 아니라면, 이건 그야말로 근거 없이 의혹을 제기한 사건이 되겠다"라고 평가했다. 

<열린공감TV>는 지난 28일 늦은 밤 김명옥씨가 지난 2019년 4월 30일 윤 후보 부친 소유의 연희동 집을 매입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당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이었던 윤 후보에 대한 뇌물 성격의 매매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윤석열 캠프는 같은 날 "(부친) 윤기중 교수는 2019년 3월 고관절 수술을 받았고, 연희동 집 계단을 오르는 것이 불가능해 부득이 딸을 통해 인근 부동산중개소 10여 곳에 시세보다 싼 평당 2000만 원에 급히 집을 내놓고, 계단 없는 아파트로 이사했다"며 "OO부동산에서 3명 정도 소개받았고, 그중 한 명인 김명옥에게 총 19억 원에 매도했다. 건강 문제로 급히 팔았기 때문에 시세보다 아주 낮은 가격이었다"고  반박했다. 또한 <열린공감TV>에 대해 "민·형사상 등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4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