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득구 국회의원 (교육위원회)
 강득구 국회의원 (교육위원회)
ⓒ 강득구 의원실

관련사진보기

 
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 퇴직금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이 진행될 당시 경기도의회 의장과 연정부지사를 역임한 강득구 더불어민주당(안양 만안) 국회의원이 27일 오전 곽 의원 아들에 대한 출국 금지와 계좌 추적을 공식적으로 촉구했다.

이날 보도자료를 낸 강 의원은 "소문만 무성했던 화천대유 사건에서 처음으로 부정한 자금 흐름이 포착됐는데, 이 건은 뇌물죄가 성립할 가능성이 높고, 무기징역 또는 10년 이상 징역형이 가능한 중대 범죄"라며 곽 의원 아들 곽씨에 대한 출국 금지 조치와 곽씨에게 흘러간 50억 원에 대한 계좌 추적을 요구했다.

강 의원은 앞선 26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곽상도 의원은 단순한 정부 부처 공무원이 아니라 검사장 출신으로 민정수석을 역임한 거물"이라며 "예상한 대로 이 사건은 민영참여 공공 개발의 민간영역에서 발생한 '국민의힘 게이트'임이 드러나고 있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또한 "이미 곽 의원 아들 취업부터가 수상하다. 취업 청탁에 따른 뇌물죄(아들에 대한 취업 특혜라는 금전적 이익 제공)가 성립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강 의원은 "곽 의원의 아들은 아무런 업무 경력이 없는 사회초년생이었다. 화천대유에 취업해 대학원도 다닐 수 있게 특혜를 주고, 대리로 퇴사하며 무려 50억 원을 추가로 받았다"며 "이것이 그저 마음씨 좋은 사장님의 선의의 배려인가? 아니면 뇌물인가?"라고 꼬집었다.

화천대유는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을 추진한 시행사로 개발사업 이익금 중 상당액이 화천대유자산관리에 배당되면서 논란이 제기됐다.

퇴직금 논란이 커지자 곽 의원은 26일 국민의힘을 자진 탈당했다. 그의 아들 곽씨는 "일을 열심히 하고 몸 상한 대가로 받은 돈일 뿐, 아버지가 화천대유 배후에 있어 그로 인한 대가로 받은 돈은 아니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화천대유도 26일 "대장동 개발 사업 성공에 따른 성과급이 포함된 금액이며, 격무에 시달리며 얻게 된 퇴직 위로금 성격도 포함돼 있다"라는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