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진보당 경남도당은 16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정권은 노동탄압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진보당 경남도당은 16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정권은 노동탄압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문재인정권은 노동탄압 중단하라. 10월 20일 '불평등 세상' 바꾸는 총파업 성사하자."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에 대한 구속적부심이 기각된 가운데, 진보당 경남도당(위원장 박봉열)은 16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양 위원장의 석방 불허에 대해, 이들은 "도주의 우려, 증거인멸의 우려, 재범의 우려, 사안의 중대성 등 어느 것 하나 구속할 명분이 없는데도 기각결정을 내린 것"이라며 "사법부의 상식에 벗어난 불공정한 정치적인 판결에 깊은 분노와 절망을 느끼며, 강력 규탄한다"고 했다.

이들은 "이로써 문재인 정권의 민주노총에 대한 부당한 탄압이 더 명백해졌다"며 "7월 3일 노동자대회는 평화적으로 진행됐으며, 코로나 위기 속 벼랑 끝에 내몰린 노동자들의 생존을 위한 절박한 요구를 정권에 전달하고 사회에 호소하기 위함이었다"고 했다.

이어 "노동자들의 절규는 무시한 채 폭력으로 민주노총을 침탈하고 위원장을 구속시키며, '노동탄압'으로 맞서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들은 "문재인 정권은 노동자들의 분노를 외면하는 반노동적 행태, 노동탄압을 즉각 중단하고, '재벌존중'이 아니라 '노동존중' 약속을 지켜야 한다"며 "특히 촛불항쟁 이후 가장 많은 노동시민종교인권단체가 양경수 위원장의 석방을 촉구하고 있다. 민중들의 준엄한 경고를 외면해선 안된다"고 했다.

총파업에 대해, 이들은 "불평등 세상을 바꾸기 위한 민주노총 총파업 성사로 노동자, 민중들의 분노와 저항을 확실히 보여주고, 불평등을 갈아엎고 한국사회 대전환을 실현해 내야 할 것"이라며 "부동산투기 근절을 위한 행동, 자영업자·노점상 생종권 쟁취, 학벌사회 타파 등 불평등 타파를 촉구하는 모든 요구를 담은 국민행동, '국민파업'으로 분노한 민심을 보여줘야 할 때이다"고 했다.

진보당 경남도당은 "노동자 당원뿐 아니라 지역, 농민, 여성, 청년 당원들 모두 10월 20일 총파업 참가에 집중하며, 민주노총 총파업 연대 및 불평등 타파를 위한 국민파업으로 당원 모두가 참가하는 행동을 전개한다"고 했다.
 
진보당 경남도당은 16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정권은 노동탄압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진보당 경남도당은 16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정권은 노동탄압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